“라오스 탈북청소년 석방여부 불투명”

라오스 감옥에 수감된 탈북 청소년 3명에 대한 구명운동을 펼쳐온 일본 시민단체 ‘북조선 난민구원기금’의 가토 히로시(加藤博) 대표는 “현재로선 이들의 석방 여부가 불투명하다”고 밝혔다.

가토 대표는 19일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회견에서 최근 이 청소년들의 석방 임박설이 나돌고 있는 것과 관련, “이를 믿을만한 근거가 전혀 없기 때문에 낙관적인 추측일 뿐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재 돌아가는 상황이 썩 좋지는 않다”며 “라오스 정부는 ‘이 청소년들이 미성년자이기 때문에 부모나 친인척이 와야 풀어줄 수 있다’는 입장을 확고하게 견지하고 있는데다 미국과 라오스의 관계가 우호적이지 못한 상황에서 이 청소년들을 받아들이겠다는 미국 정부의 요구를 라오스 당국이 쉽게 수락하지 않고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가토 대표는 그러나 “태국 방콕에 있는 유엔난민고등판무관실에서 탈북 청소년들의 상황에 대해 문의를 해오는 등 희망적인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며 “일본 정부에도 탈북 청소년들의 석방을 위해 개입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