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 탈북자 단속 강화”

국경 경비가 상대적으로 느슨해 탈북루트로 활용되어온 라오스 지역에서 최근들어 탈북자 단속을 부쩍 강화하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0일 전했다.

방송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중국을 거쳐 라오스로 진입해 산악지대에 숨어지내던 탈북여성 8명이 식량과 의약품을 구하기 위해 산을 내려오다 라오스 당국에 체포돼 중국으로의 송환 위기에 처해 있다.

또 지난해 11월 라오스 당국에 검거된 탈북 청소년 3명은 3개월의 징역형을 선고받고 만기 복역을 했으나 아직까지도 라오스 감옥에 수감돼 있다.

방송은 이와 관련, 탈북 청소년들로부터 구명 편지를 받은 일본의 북조선난민구원기금 가토 히로시(加藤博) 대표가 “라오스 당국이 석방금으로 1인당 1천달러를 요구했으며, 탈북청소년들이 북한으로 송환될 것이라는 위협을 받았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방송은 이어 라오스는 1951년 체결된 난민지위에 관한 유엔협약에 가입하지 않아 협약준수 의무가 없는데다 탈북자의 제3국행을 도와줄 유엔난민고등판무관실도 없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