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뚱보 김정은 비판 ‘곰 세마리’ 노가바 확산”

최근 북한 주민들이 ‘곰 세 마리’라는 어린이 동요를 북한 3대세습을 비판적으로 풍자하는 내용으로 가사를 바꿔 부르는 현상이 확산되고 있다고 탈북자 학술단체인 ‘NK지식인연대’가 27일 전했다.


지식인연대는 내부 소식통을 인용, “최근 회령시 오산덕 중학교의 교실과 화장실에서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을 넣어 풍자한 노래가사가 발견되었다”면서 “남한의 동요 ‘곰 세 마리’에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을 넣어 풍자한 것”이라고 전했다.


‘곰 세마리’라는 노래는 2007년부터 북한에서 유행하기 시작했다. 이 동요는 한국 드라마가 유행하기 시작하면서 널리퍼졌지만 사상성이 없고 부르기 쉬워 북한 유치원에까지 널리 불려지기 시작했다.


현장에서 발견된 쪽지에는 ‘한 집에 있는 곰 세 마리가 다 해먹고 있어, 할배곰(김일성), 아빠곰(김정일), 새끼곰(김정은). 할배곰은 뚱뚱해 아빠곰도 뚱뚱해 새끼곰은 미련해’라는 노래가사가 적혀 있었다고 한다. 얼핏 보기에도 김씨 일가를 풍자하는 내용이여서 당국이 반동유인물로 수거해 출처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소식통은 김정은의 살찐 모습을 본 북한주민들이 ‘곰 세 마리’ 노래로 김 씨 일가를 풍자한 것이라면서 사건 이후 생각 없이 노래를 부르던 사람들이 피해를 당했다고 덧붙였다.


원산시 해방동 해방중학교에서 기타를 치며 이 노래를 부르던 중학생들이 보안부에 끌려가 밤새도록 매를 맞고 풀려났다는 것이다.


소식통은 “당대표자회 이후 김정은 후계에 반대하는 비난여론이 일고 방화미수 사건도 여러 건 발생하면서 북한당국이 극도로 민감해 있다”며 “당분간 남한노래나 외국노래 부르기도 힘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에서는 2000년대 후반 들어 북한 김정일과 지도부를 비판하는 노래들이 불려지기 시작했는데 이는 주로 아동과 청소년들 사이에서 유행했다. 성인들은 이런 노래를 부를 경우 사상 시비가 붙어 신변이 위험해지지만 아동·청소년들은 ‘철없는 행동’ 정도로 치부된다고 한다.


2009년 탈북한 김여진(가명) 씨는 “북한에서는 김정일 찬양가요로 대표적인 ‘정일봉 우뢰소리’라는 노래가 있는데 이 노래가사 중에 ‘정일봉이 솟아오른다’를 ‘정일봉이 무너진다’로 바꿔 부르는 아이들이 많아졌다”면서 “누가 먼저 부르기 시작했는지 모르고 어른들이 만류도 하지만 아이들은 ‘그저 재밌다’는 반응을 보일뿐”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