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4대 1 몰린 이명박…홍준표와 ‘신혼부부 공방’

8일 부산에서 열린 한나라당 교육∙복지 분야 정책토론회 역시 광주 1차에 이어 이명박 전 서울시장이 타 후보들의 집중 견제를 받았다.

대표주자는 ‘저격수’ 홍준표 의원이었다. 홍 의원은 이날 작심한듯 이 전 시장을 몰아 부쳤다.

홍 의원은 광주 토론회 당시 이 전 시장이 답변을 못한 신혼부부 숫자를 재차 물으면서, ‘신호부부 집 한 채’ 공약을 집중 추궁했다.

“한 해에 신혼부부가 몇 쌍 나오느냐?”는 홍의원의 질문에 이 전 시장이 “2만세대 정도”라고 답하자, 홍 의원은 즉각 “25만 6000쌍”이라고 바로 잡았다. 이에 이 전 시장은 다시 “나는 월 2만 세대를 이야기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홍 의원이 “20만 쌍의 신혼세대에게 아파트를 한 채씩 주면 영세민과 구혼 세대들은 어디 가서 집을 살 수 있느냐”면서 “‘신혼부부 집 한 채’ 공약은 노무현 대통령의 ‘행정수도 이전’과 같은 ‘무대뽀 공약’”이라고 이 전 시장을 공략했다.

이에 이 전 시장은 “실패한 사람의 공약과 비례해서 대중을 현혹하면 안 된다”며 “할 수 있는 사람이 하면 할 수 있다”고 맞받아쳤다.

홍 의원은 또 박 전 대표에게 “정수장학회에서 손 털 의향이 없느냐”고 공격했다.

이에 박 전 대표가 “오늘 토론회와는 별 관계가 없는 질문”이라며 “어떤 질문을 어떤 상황에서 하느냐도 국민들한테 평가받는다는 점을 유념해달라”고 면박을 주었다.

‘대운하’에 이어 ‘재산검증’ 공방으로 치닫고 있는 박 전 대표와 이 전 시장은 이날 토론회에서 공방을 자제하고 서로 정책을 설명하는데 집중했다.

한편, 이 전 시장은 기자들과 만나 “타 후보들의 집중공세는 피할 수 없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모습을 보였다”면서 “1차 토론회에 비해 장내가 더 어수선해 정책토론회가 아닌 ‘정치토론회’ 같았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