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부를 아파트만큼 먹어야 대학 졸업한다

 

북녘에 고향을 두고 한국에 정착한 북한 청년들은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요? 그들의 솔직담백한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오늘은 한국의 최고의 대학인 서울대학교에서 공학박사 학위를 받고 지금은 연구원으로 일하고 있는 탈북청년 박광일씨를 모셨습니다.

– 안녕하세요. 청취자분들에게 인사와 다시한번 자기 소개해 주시죠.

– 작년 8월에 7년에 거친 박사학위과정을 마치셨어요. 그런데 북한에서도 이름만 들으면 놀랄만한 명문대학을 졸업하신걸로 알고 있어요. 원래 공부를 좀 잘하는 편이셨나봐요?

– 이번주는 광일씨의 북한에서 어떻게 지내셨는지 듣고 싶은데요, 안전상 학교이름은 말할 순 없지만, 아주 좋은 대학교를 졸업한걸로 알고 있습니다. 대학생활에 대해 좀 얘기해주세요.

(중략)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