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 놀란 6.15 정부대표단

6.15 공동선언 5주년 통일대축전에 참가한 남측 정부 대표단이 한 번은 이륙 지연으로, 또 한 번은 북측의 환대로 놀랐다.

대표단은 14일 인천공항에서 전세기에 올라 평양행의 기대를 부풀리고 있었다.

하지만 기내방송을 통해 “북측이 군 당국 훈련 때문에 갑자기 출발을 미뤄달라고 했다”는 기장의 목소리가 나오자 긴장할 수 밖에 없었다.

대표단장인 정동영 통일부 장관은 앞 쪽 비즈니스석에 있다가 대표단 지원인력이 앉아있는 곳으로 자리를 옮겨 즉각 대책을 숙의하기도 했다.

북측이 이번 행사를 앞두고 민간 615명, 당국 70명의 대표단 규모에 합의해 놓고도 규모를 축소해 달라고 요청한 ‘전력’이 있기에 우리 대표단의 우려는 더했다.

물론 이내 평양지역에 천둥번개를 동반한 폭우가 내리면서 이륙이 지연된 것으로 확인됐지만 긴장이 쉽게 사라지지는 않았다.
대표단은 전세기가 출발 예정시간을 2시간 넘긴 오후 5시를 지나서야 이륙, 오후 6시 10분 순안공항에 도착한 이후 다시 한번 놀랄 수 밖에 없었다.

권호웅 내각참사와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 등 고위급들이 출영나와 대표단을 환대했던 것.

숙소인 백화원초대소에도 북측 단장인 김기남 노동당 중앙위 비서와 림동옥 당 통일전선부 제1부부장이 반갑게 맞이했고 오후 8시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통일대축전 개막식에서도 북측 고위급의 환대가 이어졌다.

개막식에는 북측 김 단장은 물론, 양형섭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 부위원장, 김영대 조선사회민주당 위원장, 류미영 천도교청우당 중앙위원장 등이 함께 자리했다.

이어 박봉주 내각총리 주최 만찬에서는 김용삼 철도상, 김용진 교육상, 김수학 보건상 등 장관급 인사들과 마주하며 오리오향구이와 생낙지요리, 색나물, 인삼검정닭탕, 쏘가리 간장찜, 양고기 붉은 졸임 등 북측의 요리를 맛봤다.

이런 분위기 때문인지 남측 대표인 유홍준 문화재청장은 이날 만찬 도중 주빈석에서 일어나 ‘이름 없는 영웅들’이라는 노래를 두세 소절 부르기도 했다.

한편 2000년 남북 정상회담 이후 새롭게 단장한 것으로 알려진 백화원초대소의 객실에 비치된 TV를 통해 BBC와 CNN은 물론 남측의 KBS, MBC 방송까지 실시간으로 접할 수 있어 색다른 감흥을 안겨줬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