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만강변에 식량을 두면 주민들이 가져가나?

천안함 사태로 대북 지원이 제한되고 있는 가운데 일부 대북인권단체 등이 두만강 연안의 국경지역에서 북한 주민들에게 식량을 전달하는 `직접 지원운동’에 나서 눈길을 끈다.


`기독교사회책임’과 북한전략센터, NK지식인연대 등 7개 단체는 8일 오후 서울시 중구 신당2동의 기독교사회책임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은 방식의 `대북 식량 직접지원운동’을 설명하고 본격적인 모금에 들어갔다.


이들 단체는 중국의 북한 국경 지역에 사는 조선족들에게 자금을 보내 현지에서 쌀과 옥수수 등을 구입한 뒤 북한 주민들이 많이 다니는 두만강변에 `식량가방’을 놓아두거나 강을 건너는 북한 주민에게 직접 전달하도록 할 계획이다.


지금까지는 이런 방식의 지원이 소규모로 은밀히 이뤄졌지만 앞으로는 규모를 대폭 늘려 공개적으로 하겠다는 것이 이들 단체의 입장이다.


`기독교사회책임’의 김규호 사무처장은 “천안함 사태 이후 공식적으로 북한에 식량이 전달되지 않는데다, 설사 지원된다 해도 북한 당국을 통하면 군량미로 전용될 수 있다”면서 “그렇다고 북한 주민들의 굶주림을 방치할 수도 없어 유일한 해결방법인 직접 지원을 생각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반대의견도 만만치 않아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의 강영식 사무총장은 “북한 체제의 변화를 위해 북한 주민의 생존권을 이용하는 격”이라고 지적했다.


통일부도 중국의 조선족을 통한 직접 지원이 남북교류협력법에 저촉되지는 않지만 천안함 사태에 따른 `5.24조치’로 대북지원이 대부분 중단된 상황에서 보존 기간이 길고 분배의 투명성도 확보하기 어려운 쌀 등의 식량을 북한 주민들에게 직접 제공하는 것은 곤란하다는 입장이다.


통일부 관계자는 “먼저 5.24조치의 취지를 생각해 봐야 한다”면서 “북한의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인도적지원이 일부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런 형태의 식량지원을 하려면 통일부와 협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