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서 구조된 北주민 3명 중 2명 귀순 의사 표명

지난달 31일 울릉도 인근 해상에서 표류 중이던 3명의 북한 주민을 우리 측 경비함정이 구조해 귀순 의사를 표명한 2명 외 1명은 북측에 인계할 예정이라고 통일부가 2일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내부 조사 결과 북한 주민 3명 중 2명은 귀순 의사를 표명했고, 1명은 북한으로 돌아가기를 희망했다. 북한의 모 사업소 소속 어부인 이들(20, 30대 남성)은 지난달 28일 청진 지역에서 출항했고 구조 당시 그물 등 조업 도구와 식량 등을 소지하고 있었다.


우리 측은 이날 오후 대한적십자 총재 명의의 전화통지문을 통해 북한으로 돌아가기를 희망하는 1명을 3일 오전 11시 판문점을 통해 북한 측에 송환하겠다고 통지했다.


북측은 앞서 이날 오전 남북장성급군사회담 수석대표 앞으로 전화통지문을 보내와 어선과 선원 모두를 즉시 돌려 보내줄 것을 요구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귀순을 희망하는 2명에 대해서는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이들의 의사를 존중하여 처리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