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질성 회복 위해 남북 민간교류 확대 추진”

정부는 1일 올해 광복 70주년을 계기로 대북 민간교류와 인도적 지원 사업을 늘리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입장 발표’를 통해 “광복 70주년을 맞아 한반도 통일시대를 개막하기 위해서는 남북 간 동질성 회복의 전기를 마련하고 남북관계를 정상화시켜 나가야 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남북 간 축구·탁구 등 스포츠 교류와 민족 공동의 문화유산을 함께 발굴·보존하는 문화·역사분야의 교류는 적극 지원키로 했다. 또한 남북 당국차원에서도 문화, 역사, 스포츠 등의 분야에서 광복 70주년을 기념하는 공동사업을 함께 추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또 “인도적 지원·협력에 민간단체가 보다 폭넓게 참여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하고, 지원 사업의 범위와 폭도 투명성 확보 등을 고려해 다양화해 나갈 것”이라면서 “이러한 차원에서 민간교류와 인도적 지원 사업에 대한 남북협력기금 지원을 늘리고 지자체의 사회문화 교류와 인도지원 사업, 민간교류에 언론인의 참여 및 동행 취재도 폭넓게 허용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광복 70주년을 맞아 남북 당국과 민간 차원에서 다방면의 교류와 협력을 통해 남북 간 상호 소통과 이해의 폭이 넓어지고 민족 동질성 회복과 남북관계 발전이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