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 6개국 외교장관회의 추진 필요”

북핵 6자회담의 진전 여부 및 추이를 봐가며, 한국 정부가 동북아 다자안보협의체 구성과 관련한 6개국 외교장관회의의 개최와 정례화를 추진해 나갈 구체적 방안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배긍찬(裵肯燦) 외교안보연구원 교수는 6일 `동북아 지역협력의 과제와 전망’이라는 제목의 주요국제문제분석 보고서에서 이 같이 말하고 “장기적으로는 6개국 외교장관회의가 궁극적으로 동북아 6개국 정상회의체로 발전해 나갈 수 있는 방안도 계속 검토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북핵 협상이 성공적으로 종결될 경우 6자회담은 동북아 다자안보 협의체 로 전환될 가능성이 있다”며 “그 것은 핵문제 외에 북한의 또 다른 WMD(대량살상무기) 문제, 식량.에너지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한 관련국들간 협의체가 계속 필요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배 교수는 또 “6자회담의 동북아 다자안보 협의체로의 전환과 관련해 중국과 한국이 적극적 태도를 보이고 있으며, 러시아의 지지가 에상되는 가운데 일본도 반대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미국과 북한의 입장과 태도가 성사 여부를 가름하는 핵심변수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배 교수는 한.중.일 3국이 자국 중심의 편협한 민족주의 역사관을 뛰어 넘어 새로운 역사기술을 통해 동북아 지역의 정체성 확립을 목표로 하는 `동북아 역사공동위원회'(가칭)를 발족시킬 필요가 있으며, 이에 한국이 선도적 역할을 담당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