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경유 탈북자 유입 확대

동남아를 경유해 국내로 들어오는 탈북자가 최근 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당국자는 19일 “동남아의 한 국가로부터 지난 1월 `유입되는 탈북자의 숫자가 늘어나니 한국으로 더 많이 데려가 달라’는 요청이 있어 이를 받아들였다”면서 “이 국가로부터 한 번에 50여 명씩 들어오던 탈북자가 이달 중순부터는 70여 명으로 늘어났다”고 말했다.

다른 당국자는 이 국가가 `수백명씩 데려가라’고 한국에 통보했다는 일부 보도를 부인하며 “행정력 등 동남아 국가의 사정상 탈북자를 수백 명씩 한국에 보낼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국내 탈북자 정착시설인 하나원의 수용규모와 북한의 반발을 의식해 최대한 드러나지 않도록 소규모로 탈북자를 국내에 들여오고 있다.

과거 탈북자들은 주로 중국을 경유해 들어왔지만 수 년 전부터는 동남아를 거치는 경우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

하나원의 수용규모는 400명으로 정부는 탈북자 유입이 갈수록 증가하는 상황을 감안해 올해 말까지 수용규모를 600명으로 늘리는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