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계올림픽 북한경기 완료…폐회식은 참석

8년만에 동계올림픽에 출전한 북한선수단이 아쉽게 `노메달’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북한은 2006토리노동계올림픽에 피겨스케이팅과 쇼트트랙 두 종목에 선수 6명을 포함해 모두 12명을 파견했으나 23일(한국시간) 쇼트트랙 여자 1,000m에 출전한 리향미(21)가 예선탈락하는 등 전원이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지난 12일 쇼트트랙 여자 500m 예선에 출전했던 리향미와 윤정숙(20)이 예선 탈락했던 북한은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의 한정인과 여자 싱글의 김영숙도 하위권에 머물렀다.

또한 피겨 페어에 출전 예정이었던 정영혁과 표영명은 뚜렷한 사유없이 참가하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러나 북한선수단은 경기가 완료됐지만 당분간 토리노에 머물면서 훈련을 계속한 뒤 26일 열리는 폐회식에도 참가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소식을 전한 체육계 관계자는 “북한은 메달을 못 딴 것이 아쉽기는 하지만 크게 실망하지 않고 경험을 쌓는 계기로 여기고 있으며 폐회식까지 훈련을 계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과거 기후적인 조건으로 인해 동계스포츠에서 한국보다 앞섰던 북한은 1964년 인스브루크 동계올림픽에서 한필화가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3,000m에서 은메달을 획득했고 1992년 알베르빌에서 황옥실이 쇼트트랙 여자 500m에서 동메달을 땄다.

하지만 북한은 이후 국제대회에서 이렇다할 성적을 내지 못했고 1998년 나가노동계올림픽에는 13명의 선수단을 출전시켰지만 미국에서 열린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에는 아예 참가하지 않았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북한선수들의 기량은 기본기는 갖춰졌지만 국제대회에 자주 참가하지 못해 경험이 부족한 것으로 평가됐다.

쇼트트랙에서 4차례나 금메달을 획득했던 전이경(30)씨는 “북한 선수들의 스케이팅 기술은 아주 뛰어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국제대회에 자주 참가하지 못해 경험이 부족하고 세기가 떨어지는 것이 패인이었다”고 지적했다.

토리노올림픽 개회식에서 한국과 동시입장했던 북한 선수들은 대회 기간 외부와의 접촉을 삼가했지만 폐회식에서는 다시 한국선수들과 만나 이별의 정을 나눌 것으로 보인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