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계올림픽 남북한 개·폐회식 동시 입장

남북한선수단이 2006 토리노 동계올림픽 개폐회식에서 다시 한번 동시 입장한다.

김정길 대한올림픽위원회(KOC) 위원장은 7일 오후(이하 현지시간) 이탈리아 토리노 올림픽선수촌내 국제구역에서 한국선수단 입촌식을 가진 뒤 “북측과 이번 개회식에 동시 입장하기로 최종 합의했다”고 밝혔다.

지난 달 부터 동계올림픽 동시입장을 논의했던 남북한은 5일 북한선수단이 토리노에 도착한 뒤 올림픽선수촌에서 실무회담을 벌였다.

이날 남북한은 개회식에서 한국선수단의 흰색 단복으로 통일하기로 했고 표지판에 적힐 국호는 개최국인 이탈리아어로 `COREA’로 결정, 이번 대회에 참가하는 85개국 중 21번째로 입장하게 됐다.

또 기수는 `남녀북남(南女北男)’으로 합의해 북한은 피겨스케이팅의 남자 선수인 한정인, 한국은 스피드스케이팅의 여자선수 이보라(단국대)를 각각 선정했다.

토리노동계올림픽 개회식은 10일 저녁 8시 `스타디오 올림피코’에서 열리며 남북한은 40여명이 참가하기로 했다.

그동안 남북한은 2000년 시드니올림픽과 2004년 아테네올림픽,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과 2003년 아오모리 동계아시안게임과 대구유니버시아드, 2005년 마카오 동아시아게임 등 국제종합대회에서 6차례 동시입장했으나 동계올림픽은 처음이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 빙상과 스키, 루지, 스켈레톤, 바이애슬론 등 5개 종목에 69명의 선수단을 파견했으며 북한은 피겨스케이팅과 쇼트트랙에 선수 6명 등 14명이 참가했다./토리노=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