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계오륜 남북 공동개최 제의 혼선 우려”

이해찬 전 국무총리가 북측에 2014평창동계올림픽 남북 공동개최를 제의한 것으로 알려져 2014평창동계올림픽유치위원회(평창유치위)가 난감해 하며 파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평창유치위는 “사전에 어떤 논의나 언급도 없었던 만큼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유치 지지를 재확인 했다는 점에서 의미를 찾고 있다”면서도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공동개최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규정에 배치되는 것인 데다 대한올림픽위원회(KOC) 조차 몰랐던 내용이어서 향후 유치 전략에 혼선을 주지 않을까 우려되기 때문이다.

방재흥 평창유치위 사무총장은 “기본적으로 동계올림픽은 2개 국가에서 할 수 있는 대회 개념이 아니며, 인접한 국가에서 일부 시설을 이용할 수는 있지만 ‘공동개최’라는 개념은 적용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정부가 더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더욱이 평창은 IOC에 제출한 신청파일 대로 이미 평창과 강릉 두개의 클러스터를 중심으로 모든 올림픽 관련 시설들을 최대 30분 이내의 거리에 배치해 최근 IOC 현지실사에서 경쟁력을 인정받았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관계자는 “모든 경기장 시설 계획이 완벽하게 추진되고 있는 상황에서 용도폐기된 남북공동개최가 왜 재론됐는지 모르겠다”며 “이미 2010 유치 당시 교통 등 접근성이나 시설면에서 북측 경기장을 사용하기 어렵다는 것이 확인됐고, 이 사실을 장웅 북한 IOC위원 등 북측 스포츠계 인사들도 인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히려 이번 제의가 자칫 평창의 노력에 대해 호평을 한 해외 언론과 IOC 위원들에게 혼선을 주지 않을까 걱정스럽다”고 주장했다.

이 전 총리는 지난 10일 주중 한국대사관에서 베이징 주재 특파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2014 평창 동계올림픽을 남북이 공동 개최하는 방안을 방북 당시 북측에 제안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