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계아시안게임 북한 노메달로 마감

한국이 제6회 창춘(長春) 동계아시안게임에서 결국 종합 2위를 지키지 못했고 북한은 피겨스케이팅에서 마지막 메달 희망을 살리지 못했다.

한국은 대회 이레째인 3일 남자 알파인스키와 남자 아이스하키에서 각각 은, 동메달을 더했으나 금메달 소식을 전하지 못한 채 메달 레이스를 모두 마쳤다. 이번 대회에서 거둔 성적은 금 9, 은 13, 동메달 11개.

일본 삿포로에서 열린 지난 1986년과 1990년 종합성적 3위와 1996년 하얼빈대회 4위에 이어 1999년 강원도대회, 2003년 아오모리 대회에서 2회 연속 2위에 올랐지만 3위로 추락했다.

일본은 남자 아이스하키와 피겨 페어, 아이스댄싱에서 세 차례 금빛 소식을 전해 금 13, 은 9, 동메달 14개로 한국을 금메달 4개차로 따돌리고 2위가 됐다. 개최국 중국은 편파판정 논란 속에 금메달 18개를 쓸어담으며 은 18개와 동메달 22개로 강원대회 이후 8년 만에 1위로 복귀했다.

카자흐스탄은 크로스컨트리 스키의 강세를 앞세워 금.은.동메달 각 6개로 4위가 됐다.

그러나 아오모리대회 때 종합 6위(은.동 각 1개)였던 북한은 노메달 충격 속에 순위에 들지 못했다.

한국은 알파인 스키 간판 강민혁(용평리조트)에게 기대를 걸었으나 베이다후(北大湖) 스키리조트에서 열린 남자 회전에서 1,2차 시기 합계 1분48초54를 기록, 일본의 이쿠타 야스히로(1분47초92)에 0.62초 뒤져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지난 1일 대회전 2위에 이은 연속 은메달이다.

남자 아이스하키도 카자흐스탄과 풀리그 3차전에서 은.동메달을 다퉜으나 1-8로 무릎을 꿇었다. 하지만 지난 1990년 삿포로 대회 이후 17년 만에 수확한 메달이라 가치는 금메달 못지 않았다.

전날까지 노메달 행진을 하던 북한은 피겨스케이팅 페어에서 중국의 1-3위 싹쓸이가 예고돼 4위를 하더라도 ‘동일 국가 메달 독식 금지’ 규정에 따라 동메달을 건질 수 있었다. 그러나 전날 쇼트프로그램 4위였던 정영혁-송미향조가 연기 도중 두 차례나 넘어지는 실수로 감점을 자초하며 합계 점수 123.13로 5위에 그쳐 우즈베키스탄의 아르티옴 크냐체프-마리나 아가니나(126.20점)에게 3.07점 차로 동메달을 넘겨줬다.

한편 동계아시안게임 폐회식은 4일 오후 9시 창춘 시내 우후안 체육관에서 열린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