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햇볕’ 박지원-‘원조보수’ 김용갑 정말 다르네

김대중 ‘햇볕정책’의 선봉장 역할을 했던 박지원 민주당 의원과 ‘햇볕정책 저격수’ 역할을 톡톡히 했던 ‘원조보수’ 김용갑 전 한나라당 의원이 북핵·PSI·대북특사를 두고 나타낸 인식 차이는 말 그대로 극과 극이었다.

16일 박지원 의원과 김용갑 전 의원은 각각 목포 문화체육센터 대강당에서 예정된 ‘서남권 아카데미 초청 강연’ 사전 원고문과 PBC 라디오 ‘열린 세상 오늘’과의 인터뷰에서 관련 입장을 피력했다.

북핵문제와 관련, 박 의원은 16일 “지금은 다소 꼬이고 있지만 미국에게 (북핵해결이)반드시 필요하고 중국도 북한의 핵보유를 제일 싫어한다”며 “우리도 평화를 위해서 해결돼야 하고, 북한도 그 길 밖에 없기 때문에 해결 전망은 밝다”고 말했다.

반면 김용갑 전 한나라당 의원은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하게 되면 대한민국의 재래식 무기는 사실상 의미가 없어진다”며 “미국의 핵우산도 곧 제거되기 때문에 우리도 생존을 위해서는 핵을 개발해야 하고 여기에 대한 국가적 전략이 절실하다”며 ‘핵보유론’을 주장했다.

우리 정부의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전면참여 방침과 관련, 박 의원은 “PSI는 지금도 부분참여를 하고 있다”며 “우리 영해에서 북한 선박을 조사하겠다고 하면 북한이 응하겠나. 바로 충돌이 일어나기 때문에 실효성도 없다”며 전면참여 반대 입장을 밝혔다.

반면 김 전 의원은 정부가 PSI 전면참여 발표를 연기한 데 대해 “벌써 세 번째 발표를 미루고 있는데 그 이유도 오락가락하고 있다”며 “사실은 북한이 로켓을 발사한 직후에 바로 PSI 전면 참여를 발표했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은 핵 무장을 하겠다고 하고 마치 지구의 종말을 알리는 것처럼 협박하고 있는데 우리는 핵 확산을 막겠다는 국제기구에 조차도 참여하는 것을 우물쭈물하고 있다”며 “정부는 더 이상 약한 모습을 보여주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대북특사론에 대한 입장도 갈렸다. 박 의원은 2000년 8월 김정일이 자신을 초청했다는 사실을 언급하면서 “대통령과 남은 4년 임기를 함께 할 측근으로 대북특사를 파견해야 한다”며 “그러면 과거 대북특사 경험이 있던 저도 협력을 하겠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 부부가 이미자 선생과 함께 평양을 방문하기를 희망한다. 김 위원장의 초청을 이제는 받아들일 수 있다고 판단한다”면서 “김정일 위원장과 만나 많은 대화를 나누고 싶다”고 방북의지를 밝혔다.

이에 대해 김 전 의원은 “특사는 무슨 특사냐. 국민들이 ‘특사 같은 소리 하지 말라’는 것이 유행이다”며 “이명박 대통령도 그렇지만 국회에서도 걸핏하면 특사 얘기를 하는데 정말 순진하기 짝이 없는 것”이라고 독설했다.

이어 “북한이 지금처럼 막무가내로 나가지 않고 국제 사회의 일원으로 복귀하고자 하는 의지가 있을 때 책임 있는 인사가 비밀리에 협상을 추진하는 것”이라며 “특사 얘기를 자꾸 하면 국가의 체면도 신뢰도 떨어진다. 북한이 얼마나 우습게보겠느냐”고 쓴 소리를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