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없으면…” 北김정숙요양소, 영예군인 문전박대

진행 : 북한은 헌법을 통해 ‘전반적 무상의료제’를 선전하고 있는데요. 하지만 정작 ‘돈이 없다’는 이유로 당국에서 중시하는 영예군인까지 문전박대하는 병패가 곳곳에서 포착되고 있습니다. 자세한 소식 이상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함경북도 경성군에 위치한 ‘김정숙요양소’. 김정일 어머니의 이름을 딴 이곳에 최근 청진시의 한 주민이 찾아 입원을 요청했지만 거부당했습니다. 접수조차 되지 않았다는 건데, 이유는 ‘입원료’였습니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5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요양소 직원들은 30만 원을 내라고 요구했다”면서 “돈이 없다는 사실을 털어놓자 바로 입원이 안 된다고 이야기 했다. 이 주민이 선처를 호소했지만 들은 체도 안 하고 쫓아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주민이 ‘수류탄을 몸으로 막아 전우들을 구한’ 영예군인이라는 점을 내세웠지만 소용없었습니다. 요양소 직원들은 “여기 불쌍한 사람이 어디 한두 명인가” “영예군인을 다 공짜로 보장해주라는 법이 있는가”라며 심한 모욕을 줬다는 겁니다.  

이처럼 북한 당국은 영예군인들에 대한 국가적 혜택을 강조하고 있지만 현실에서는 적용되지 않고 있다고 소식통은 지적합니다. 

또한 ‘돈의 논리’ 앞에 최고지도자의 지시도 무시되곤 합니다. 2009년 김정일이 현지지도를 통해 ‘인민의 문화휴양지로 운영을 잘 할 데 대한’ 방침을 내렸지만, 이러한 방침을 온전히 실천하지 못하고 있는 겁니다.

소식통은 “국가공로자들, 노력혁신자들이 우선적으로 요양을 할 수 있다고 선전하고 있지만, 실상은 전혀 그렇지 않다는 점이 이번에 재차 확인됐다”면서 “(당국에서는) 전국적으로 요양생들을 접수하도록 하고 있지만, 집행은 되지 않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처럼 김정숙요양소는 인민을 위한 요양소가 아닌 돈 많은 돈주(신흥부유층)나 간부들을 위한 휴양소가 된 지 오랩니다. 그들은 일반 주민들이 상상도 할 수 없는 입원료를 내고 호화생활을 누리고 있는 것입니다.

소식통은 “하루 벌어 하루 먹고사는 일반 주민들이 요양치료를 하겠다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 되어 버렸다”면서 “(북한은) 사회주의 지상낙원도 아니고, 공식적으론 자본주의를 표방하지도 않는 정체성이 불분명한 사회가 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김정숙요양소는 온천을 기본으로 기후요법, 감탕치료, 물리치료를 복합적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또한 신경이나 순환기, 소화기 계통 등 각종 질병치료에 뛰어난 의료진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