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표, 백화점 ‘바꿈돈 매장’에도 없어”…북한, 준비 미흡 드러내

소식통 "결제 가능하지만 발행량 자체 부족한 상태...사용 방법 공식 안내 전무"
"세부적 시책 아직도 중앙당서 논의 中...전면 시행 난망"

북한 돈표(2021년 발행). /사진=데일리NK 자료사진

북한 당국이 국가 재정 확충을 위해 ‘돈표’를 발행했음에도 불구하고 전면적인 시행은 하지 않고 있다. 일부 외화 상점을 통해 시범 운영한 후 시행 수준을 결정하겠다는 입장이지만 관련 준비도 미흡한 상태인 것으로 보인다.

최근 데일리NK 복수의 북한 내부 소식통에 따르면, 평양 및 주요 도시의 외화 상점과 백화점 등에서 돈표를 이용한 결제가 가능하다.

하지만 돈표 사용 방법 및 교환과 관련한 당국의 공식적인 안내가 전무한 상태다.

현재 북한 백화점이나 상점에서 외화로 상품을 결제하려면 상점 내에 마련된 임시 창구에서 외화를 돈표로 바꾼 후 돈표로 최종 결제를 할 수 있다.

다만 소비자들은 외화를 돈표로 바꿔오라는 상점의 요구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외화로 하면 될 걸 왜 굳이 돈표로 바꿔서 결제해야 하냐’면서 이를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상점 직원들이 ‘돈표를 보유하라는 것이 아니라 환전 후 바로 결제하면서 소진하면 되는 것이니 귀찮더라도 걱정하지 말고 돈표로 바꾼 후 결제해 달라’며 소비자에게 돈표 이용을 설득하고 있다.

북한 당국이 돈표 사용을 강제화하거나 외화 사용을 금지하는 극단적인 정책을 실시하지 않는 것은 과거 화폐개혁으로 인해 북한의 공식 화폐에 대한 주민들의 신뢰가 떨어진 상황이에서 반발이나 부작용을 의식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당국은 주민들에게 돈표가 안정적인 결제 방식임을 인지시키면서 자발적 사용을 유도하려는 의도가 큰 것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더 큰 문제는 돈표의 발행량이 시범 운영을 하기에도 충분치 않다는 것이다.

평양의 한 소식통은 “백화점에서 외화를 돈표로 바꿔오라 하길래 외화 매장 옆에 있는 지정 장소에서 돈표로 바꾸려했지만 해당 직원이 돈표 물량이 부족하다며 종이 쪽지에 출납 도장만 찍어줬다”고 전했다.

결국 돈표가 아니라 환전 액수와 출납 도장이 찍힌 종이 쪽지로 물건을 샀다는 것이다. 그만큼 돈표 시행에 관한 당국의 준비가 미흡한 상황인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북한 당국은 주민들의 돈표 사용을 유도하기 위해 시장 환율보다 조금 더 비싼 값에 달러를 돈표로 바꿀 수 있도록 일종의 환율 우대 정책을 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예를 들어 현재 시장 환율이 1달러에 북한돈 5000원이라면, 100달러를 돈표로 바꿀 때 50만 5천 원으로 환전해주는 식이다.

그러나 전국의 모든 환전소가 이러한 돈표 환율 우대 조치를 일률적으로 시행하고 있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일부 지역에서 주민들의 돈표 사용을 확대하기 위해 이러한 조치를 임시적으로 시행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북한 당국은 원칙적으로 돈표를 국가 지정 외화 환전소나 외화상점 또는 백화점 내에 설치된 일명 ‘바꿈돈 매장’이라는 환전소에서 취급하도록 지정했지만 당장 외화로 물품을 구매하려는 경우가 아니라면 자발적으로 외화를 돈표로 환전하려는 사람은 없다는 전언이다.

소식통은 “은행에서도 돈표에 대한 세부적인 시행 규칙 마련을 놓고 중앙당과 논의가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주민 대다수가 국가가 발행한 돈표에 대해 신뢰도 없고 관심도 없는 상태라 제대로 시행하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돈표’ 발행해 놓고 시행 못하는 북한…부작용 염려하는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