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벌이 관심 많은 北장마당 세대, 체제 충성도 낮아”

국가정보원이 14일 “북한에서 이른바 ‘장마당 세대’들의 체제 충성도가 낮아 체제 불안정성이 심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병호 국가정보원장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에 출석해 북한 김정은의 리더십과 인사 개편 특징 등 최근 북한 주요 동향에 대해 보고하면서 이같이 전했다.

‘장마당 세대’는 북한의 식량난이 극심했던 1990년대 중반 ‘식량난’ 시기에 청소년기를 보낸 30대(代)들로 이들은 현재 북한 전체 인구의 14%인 330여만 명에 달한다고 국정원은 설명했다.

국정원은 “이들 ‘장마당 세대’는 이념보다는 돈벌이에 관심이 많고, 개인주의 성향이 강하며 부모 세대에 비해 체제에 대한 충성도가 낮은 특성을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국정원은 또 “이들 ‘장마당 세대’의 성장은 외부 사조 수용과 시장확산 등 북한 체제 변화의 직접적인 원인이 되고 있다”면서 “‘장마당 세대’가 탈북 등 체제 이탈도 불사하고 휴대전화 등 정보기술(IT) 기기에 익숙해 북한 사회 안에서 한류와 외래문화 전파의 허브 역할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정원은 최근 숙청된 것으로 알려진 이후에도 북한 기록영화에 계속 모습을 드러내 진위 논란이 일었던 현영철 전 인민무력부장의 총살은 사실이며, 김정은이 처형된 간부가 등장하는  기록물의 삭제와 같은 이른바 ‘흔적 지우기’ 작업을 중단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보고했다.

북한 주요 동향과 관련해서 국정원은, 북한이 노동당 창건 70주년(10.10) 행사에서 김정은 통치 성과를 선전하기 위해 대대적인 준비를 진행중이며, 대동강에 수천 명의 출연자가 공연할 수 있는 초대형 ‘수상 무대’를 준비중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