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여자축구 “북한은 메달 후보”

2008 베이징올림픽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인 독일 여자 축구 대표팀이 같은 조에 속한 북한에 대해 강한 경계심을 나타냈다.

2007 여자축구월드컵에서 우승을 차지한 독일 대표팀의 실비아 나이트 감독은 4일 밤 선양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지난 해 북한과 맞대결을 펼쳤는데 그 경기가 얼마나 힘들었는 지 잘 기억하고 있다”면서 “북한은 메달을 딸 수 있는 팀”이라고 밝혔다.

지난 해 중국 후베이성에서 열린 여자월드컵 8강에서 북한을 3-0으로 꺾은 뒤 우승컵까지 들어올린 독일은 베이징올림픽 본선 F조 조별리그에서 북한과 3차전을 벌인다.

나이트 감독은 지난 해 북한과 대결을 회상하며 “우리가 첫 골을 터뜨린 뒤 북한이 동점 기회를 얻었지만 골을 넣지는 못했다. 두 번째 골을 넣고서야 경기를 주도할 수 있었다. 우리는 북한 팀에 대해 큰 관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독일은 북한과 함께 ‘죽음의 조’에 속한 나이지리아도 주요 경계 대상으로 지목했다.

나이트 감독은 “나이지리아가 어떤 스타일의 경기를 펼칠 지 예측하기 어렵다”면서 “그 팀은 5명을 수비수로 기용하며 역습을 구사한다. 나이지리아 역시 거친 상대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북한 대표팀은 6일 중국 선양 올림픽스타디움에서 나이지리아와 조별리그 1차전을 앞두고 비공개 훈련을 진행한 것에 대해 “모든 팀이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해 훈련을 하는 데 우리는 어떤 방해도 받지 않고 조용하게 훈련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여자 축구의 경우 12팀이 3개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 뒤 각 조 1, 2위 6팀과 3위 2팀이 8강에 진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