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영토관리대책단 내달 4일 첫 회의

국무총리실은 31일 교육과학기술부, 외교통상부 등 12개 관계부처 국장급으로 `독도영토관리대책단’을 구성, 내달 4일 첫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24일 제1차 국가정책조정회의에서 정부합동 태스크포스(TF)인 독도영토관리대책단을 설치키로 결정했고, 근거 훈령 제정 및 구성원 인선 절차를 거쳐 11일만에 첫 회의를 갖게 된다.

단장은 조원동 총리실 국정운영실장이 맡고 교육과학기술부, 외교통상부, 국방부,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국토해양부, 환경부, 문화재청, 경상북도 등 12개 관계 부처 및 기관의 실무 국장급들이 참석한다.

대책단은 앞으로 독도영토관리 공고화, 독도 및 주변수역 환경보전, 독도관련 교육강화와 국제사회 이해증진 사업 등을 범정부 차원에서 논의하고 사업 추진을 위한 예산 조정 문제 등을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총리실 관계자는 “대외적인 현안에 대해선 외교부내 독도 TF가 담당하고, 독도영토관리대책단은 범정부 차원에서 독도 영토주권 수호를 위해 지속적이고 장기적인 대책을 점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