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발·협상 악순환 안돼…북한, 변해야 살 수 있어”

미국을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작심한 듯 강경한 대북 메시지를 내놓으며 북한의 변화를 촉구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미 CBS 방송과 인터뷰에서 ‘김정은을 만날 경우 어떤 메시지를 전할 것인가’란 질문에 “북한은 변해야 한다. 그것만이 북한이 살 길이고 발전할 수 있는 길이라고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답했다.


‘북한의 공격 재발시 군사적 대응’을 묻는 질문에는 “반드시 대가를 치르도록 할 것”이라면서 “북한이 협박을 하고 또 도발을 하면 또 가서 협상을 하고 어떤 대가를 지원하고 또 그렇게 해서 한 참을 가다가 또 도발이나 협박이 있으면 또 가서 협상을 하고 또 어떤 지원을 하고 그것이 끊임없이 반복되는 이런 악순환의 고리를 이제는 끊어야 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또 이날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북한의 핵을 용납할 수 없고 북한이 저렇게 도발하고 위협하는 것에 대해서는 보상은 앞으로 있을 수 없다”며 “도발을 하면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북한이 올바른 길을 택하면 지원도 하고 협력해 공동번영의 길로 나가도록 최대한 힘을 쓰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박 대통령은 “국제사회에 책임있는 모습으로 나온다면 얼마든지 공동 발전의 길을 갈 수 있는데 자꾸 반대 길로 가기 때문에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저렇게 가면 계속 고립되고, 더구나 북한에서는 핵과 경제를 함께 발전시키겠다는 병진노선은 양립될 수 없는 불가능한 목표”라고 비판했다.


박 대통령은 전날 뉴욕 동포간담회에서도 “저는 북한이 지금이라도 도발을 중단하고 국제사회가 인정하는 올바른 길을 간다면 ‘한반도신뢰프로세스’를 통해 남북 공동 발전의 길을 열어갈 것”이라며 “한국 정부는 강력한 대북 억지력으로 도발에 대비하면서 대화의 문을 항상 열어놓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의 이 같은 입장은 미국에 체류기간 계속 강조될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7일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정상회담, 8일 미 상·하원 합동연설을 앞두고 있다.


정상회담에서는 올해 60주년을 맞는 한미동맹의 견고함을 재확인하는 것과 더불어 북한의 위협·도발에 대한 우려감, 북핵 불용 입장을 재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의회 합동연설에서는 한미동맹의 강화 방안과 함께 박 대통령의 대북구상인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와 외교안보구상인 ‘서울 프로세스’를 설명하고 지지를 호소할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