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라산 평화공원에 `통일의 숲’ 조성

민통선 지역인 경기도 파주시 장단면 도라산역 주변에 건설중인 도라산 평화공원에 평화통일을 염원하는 `통일의 숲’이 조성된다.

경기녹지재단은 13일 온 국민의 염원인 평화통일을 기원하고 통일을 상징하는 `통일의 숲’을 범 도민 나무기증운동을 통해 조성하기로 하고 이달 중으로 나무기증 및 녹지기금조성운동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통일의 숲은 도라산 평화공원 주변 9천500평 공간에 내년 4월까지 조성될 예정으로,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태극모양의 `화합동산(3천평)’, 통일을 상징하는 한반도 형태의 `통일동산(3천평)’, 평화를 상징하는 비둘기 형태의 `평화동산(3천500평)’ 등 3개의 동산으로 꾸며진다.

각 동산에는 구상나무, 전나무, 소나무, 잣나무, 느티나무, 은행나무, 층층나무, 자작나무, 회화나무 등 10㎝이상의 대목(大木) 1만그루가 2천800∼3천700그루씩 식재된다.

녹지재단은 이를 위해 이달부터 내년 3월까지 묘목구입비 10억원을 마련하기 위한 나무 1만주 헌수운동을 전개하기로 하고 이북도민중앙연합회, 사회단체 등과 공동으로 기금모금운동을 벌이기로 했다.

녹지재단은 기금조성이 완료되면 내년 3∼4월 기증자가 직접 통일의 숲에서 나무를 심는 나무심기행사를 벌이고 해당 나무에 기증자의 이름표를 달아주는 행사를 벌이기로 했다.

나무기증은 경기녹지재단 인터넷 홈페이지(www.ggf.or.kr)나 전화(☎031-250-2731-3), 우편 등을 통해 할 수 있다.

김덕영 경기녹지재단 대표이사는 “평화통일을 기원하는 온 국민의 염원을 담을 수 있도록 범도민 헌수운동을 통해 통일의 숲을 조성하기로 했다”면서 “공원 주변에 있는 임진각, 제3땅굴, 도라산전망대 등 안보관광단지와 연계해 방문객들에게 쾌적한 쉼터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도는 지난해 5월부터 모두 100억원을 들여 도라산역 주변 3만평 공간에 남북한 통일을 염원하는 평화의 탑과 광장, 기념관, 생태연못 등을 갖춘 평화공원을 건설하고 있다.

도라산역은 서울과 신의주를 잇는 경의선 철도의 역으로 지난 2002년 2월 경의선 복원사업에 의해 지금의 역사가 새로 들어섰고 당시 김대중 대통령과 부시 미국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선언을 한 상징적인 장소이기도 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