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라산 남북물류센터 준공..연간 160만t 처리

남북 간 경의선 화물열차의 물류 전진기지 역할을 하게될 도라산 물류센터가 10일 준공됐다.

도라산 물류센터는 2005년 10월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 주변 32만8천㎡에 840억원을 들여 착공해 2년 만에 완공됐다.

물류센터 준공에 따라 그동안 여객 터미널에서 처리하던 인원, 차량, 화물 출입경 업무가 물류센터로 분산돼 도라산 출입사무소의 하루 통행 인원은 1만2천명에서 2만3천명으로, 차량은 2천500대에서 7천600대로 각각 늘어나게 된다.

도라산 물류센터는 창고, 동물검역 및 계류장, 철도차량검수시설 등 22개동으로 구성돼 화물통관, 식물검역, 동물계류.검역, 철도차량 정비 및 검수 등의 역할을 하게 된다.

이는 연간 160만t의 화물을 처리할 수 있는 규모로 남북 교류 협력을 위한 전진기지 역할을 하게 된다.

이 물류센터는 11일 운행을 시작하는 남북 간 경의선 화물열차 운행에 맞춰 완공된 것으로 통일부는 10일 오전 도라산 공사 현장에서 이재정 통일부 장관과 김문수 경기도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물류센터 준공식을 가졌다.

경의선 화물열차 운행은 10월 남북정상회담 합의 사항 중 처음 실행되는 것으로 6.25 전쟁으로 중단된 지 56년 만이다.

화물열차는 오전 9시 남측 도라산역을 출발해 30분 뒤 북측 판문역에서 도착하고 오후 2시 도라산역으로 돌아오게 되며 토.일요일을 제외한 매일 1회 왕복 운행 된다.

통일부 관계자는 “물류센터는 남북 간 철도와 도로 개통, 개성공단업체의 생산량 증가 등 경제 협력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화물열차 운행은 남북철도와 대륙철도를 연결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