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니스 로드먼 “김정은, 멋지고 솔직한 사람”

‘할렘 글로브 트로터스’의 일원으로 지난달 26일 방북했던 데니스 로드먼이 김정은에 대해 ‘멋있고 솔직한(awesome, honest guy)’ 인물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김일성과 김정일에 대해 ‘위대한 지도자들(great leaders)’이라고 말했다.


로드먼은 1일 중국 베이징으로 출발하기 전 취재진에 “북한 방문은 정말 놀라운 경험이었다”면서 “나는 그(김정은)를 좋아하고 그 사람은 정말 멋지고 솔직한 사람이다. 그는 부인을 매우 사랑한다”고 말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미국 NBA(전국농구협회) 선수 출신 데니스 로드먼이 1일 평양을 떠나갔다”며 손광호 북한 올림픽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공항에서 환송했다고 전했다.


그는 나흘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해 김정은과 리설주, 장성택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겸 국가체육지도위원회 위원장 등과 함께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농구 경기를 관람했다. 당시 로드먼은 김정은과 나란히 앉아 통역 없이 직접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를 관람한 후에는 북한 올림픽위원회가 마련한 만찬에 참석했다. 김정은은 로드먼과의 만찬에서 북한과 미국의 체육 교류에 기대를 나타냈고 로드먼은 “미국과 북한 사이의 체육교류가 계속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로드먼은 지난달 28일 김일성과 김정일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방문했고 1일에는 릉라곱등어(돌고래)관과 주체사상탑, 개선문을 참관했다.
 
한편, 뉴욕타임스(NYT)는 2일 (현지시간) 데이스 로드먼의 방북에 대해 김정은과 로드먼의 접촉이 그동안 북한이 보여왔던 이례적이면서도 잘 연출된 만남의 형식을 따르고 있다며 이는 대외 선전을 하려는 북한의 의도가 있다고 풀이했다. 이는 북한 당국이 미국 농구 스타를 활용해 김정은에 대한 좋은 이미지를 연출하려는 포석이 있다는 지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