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침묵은…” 북한인권법 제정 국민운동본부 출범







▲10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북한인권법제정을 위한 국민운동본부’ 출범식에 참가한 전원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봉섭 기자


10일 서울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북한인권단체연합회 등 137개 시민단체가 참여한 ‘북한인권법 제정을 위한 국민운동본부'(운동본부)가 출범했다.


운동본부는 이날 성명서에서 “북한인권법을 제정하는 것은 인간의 기본 권리인 인권이 동족인 북녘동포들에게 주어져야 한다는 시대의 요구”라며 “이를 계기로 북한 안에 점진적으로 인권 개선이 이루어져 (북한이) 개방사회의 일원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이어 “북한인권법이 제정되지 못하고 통일을 맞이한다면 우리는 북한 동포들의 고통을 외면한 체 남한 사람들만의 안달을 위한 거짓 평화를 외친 죄를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운동본부는 이날 ▲한나라당·자유선진당 의원 전원의 북한인권법안을 공동발의, 북한인권법 통과 ▲지역별 운동본부 조직 ▲북한인권법 제정 촉구 서명운동 ▲북한인권 전시회 개최 등의 사업계획을 밝혔다


정옥임 한나라당 의원은 이날 격려사에서 “북한인권법 제정은 그 동안 북한주민의 인권에 소홀했던 우리의 관심을 표명하는 첫 걸음이고 의지의 표현”이라며 “침묵만으로 북한 인권을 개선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북한인권법은 보편적 가치임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 젊은이들이 수수방관하고 있다”면서 “우리 미래의 소명이 무엇인지 젊은 세대에게 제대로 된 진실을 가르치는데 한 목소리를 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인호 전 러시아 대사도 “동포들을 위해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인권법 제정은 반드시 해야 할 일이지만, 그것보다도 우리 대한민국의 국민들이 사람으로 떳떳하게 살기 위해서 이 법의 제정은 대단히 필요하다”고 격려사를 전했다.


이날 출범식은 참석자들의 ‘북한인권법 발목 잡는 민주당은 각성하라’ ‘북한인권법 방치하는 한나라당은 반성하라’ ‘북한인권법 제정하여 북한동포 살려내자’ 구호로 마무리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