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북한에 안속아…거래 안해”

최근 북한이 해외 공관을 통해 각국 정부에 식량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폴란드 정부가 북한 당국의 식량거래 요청을 거절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방송은 ‘폴란드 과학대학’의 니콜라스 레비 자문위원의 말을 인용, “북한이 대사관을 통해 폴란드 정부에 석탄을 주는 대신 식량 지원을 제안한 사실을 확인했다”며 “그동안 북한이 계약에 따른 대금 지급에 있어 약속을 제대로 지키지 않았기 때문에 폴란드 정부는 북한과 이 같은 거래를 원치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실제로 지난날 양국 간 거래에서 북한이 처음에는 약속한 금액을 모두 지급하겠다고 하고 나중에는 약속한 금액의 30%만 갚을 것을 주장했다”며 “이제 폴란드는 더 이상 북한과의 거래를 원치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방송은 북한이 지난해에도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로 어려움을 겪자 약 1천500만 달러의 빚을 진 체코 정부에 빚의 일부는 현물 대신 인삼으로 갚을 것을 제안했으며 체코 정부도 이를 검토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북한은 최근 폴란드 이전에도 미국과 영국, 체코 정부에 이같은 제안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영국의 일간지인 ‘가디언’은 지난 10일 ‘이처럼 (북한 당국이) 각국 정부에 직접 접근하는 일은 매우 드문 일’이라고 평가했으며, 체코 외교부는 ‘북한의 식량 상황에 대한 충분한 검토와 다른 유럽연합 국가들과의 조율을 바탕으로 지원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