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통운 대북철도 물류사업진출

대한통운이 대북 철도 물류사업 진출 등 신성장 동력과 금호아시아나그룹 계열사와 시너지 효과를 통해 2010년 매출 3조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국동 대한통운 사장은 20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그룹과의 시너지 효과가 연간 6천억원에 달해 2010년을 기점으로 세계적인 종합물류그룹으로 우뚝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대한통운은 신규 사업으로 대북 철도물류와 내항 화물운송, 주요항만에서의 항만하역 사업에 진출할 계획이다.

이달 안으로 중국 삼진유한공사, 한국철도공사 등과 합영회사인 삼통물류유한공사를 설립해 단둥과 신의주 간의 철도 화차 임대사업을 시작하며, 베트남 붕따우항 개발에 이어 중국 연운항이나 극동 러시아 지역의 항만 등 해외 항만 개발 참여도 검토하고 있다.

또한 금호아시아나 계열사와 시너지 창출을 위해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대한통운은 최근 국내, 국제 그리고 택배.렌터카 사업부문으로 조직을 개편해 국제물류사업을 강화했다.

이와 함께 대우건설과 전국에 산재한 자사의 미개발 토지와 국내외 항만 및 터미널 개발을 대우건설과 공동 개발키로 하고 우선 6만1천500㎡ 규모의 대전 문평동 메가허브터미널 신축을 추진하고 있다.

대우건설 및 금호건설의 국내외 건설현장 및 발전소 기자재 운송, 건설폐기물 처리업무, 해외수출 기자재 포워딩 및 통관업무 대행도 검토하고 있다.

특히 리비아 대수로청의 투자회사인 ANC의 지분 25%를 인수한 대우건설과 함께 향후 대수로, 농수로 공사 등 리비아 내 건설 토목 공사를 턴키 방식으로 수주할 예정이다. 대한통운도 ANC 지분 25%를 보유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과는 수출입화물 보세운송, 항공화물 포워딩 업무 대행을 협의 중이며, 금호석유화학과 금호타이어 등 그룹 제조 계열사의 국내외 물류 운송은 대한통운이 수행할 계획이다.

이밖에 대한통운은 택배 1위 수성과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서울과 대전에 허브터미널을 신축해 운영능력을 확충하고 고품질 서비스를 통해 수익성을 제고할 방침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