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신정권에서도 남북경협 계속 추진”

민간차원의 남북경협 채널 역할을 맡은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손경식)는 정권의 교체에 관계없이 남북경협민간협의회 및 실무위원회 활동과 방북조사단 파견 등 예정됐던 사업을 차질없이 진행할 계획이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남북경협민간협의회를 결성하면서 구상했던 민간방북단은 신정부 출범 직후인 올해 봄 파견을 목표로 남북한 당국과 접촉중이며 협의회의 하부조직 구성도 완료하고 계획했던 각종 사업을 본격 추진할 것”이라고 15일 밝혔다.

3박4일 안팎의 일정으로 파견될 방북단은 기업들이 원하는 투자대상 지역을 방문, 시찰하고 현지 진출 남한기업이나 북한 현지기업을 탐방하며 철도, 항만을 비롯한 기반시설과 남북경협 신규추진 예정지역을 돌아볼 예정이다.

또 북한의 산업과 기업, 시장에 관한 정보를 파악하고 북한 당국자와의 간담회도 추진할 방침이다.

대한상의는 이와 함께 북한의 투자환경에 대한 조사, 투자 애로 사항 해소에 관한 건의, 보고서 발간과 세미나, 정부 당국자와의 간담회 등 예정된 사업도 함께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재계는 지난해 11월5일 대북사업 민간창구 역할을 하게 될 남북경협민간협의회를 출범시키고 경제4단체장을 공동의장으로 추대하는 한편 대북진출 기업이나 남북경협에 관심이 있는 기업 대표, 공기업 및 금융기관, 주요단체 대표, 주요지역 상공회의소 등 72개 회사.기관 대표들로 운영위원회(위원장 손경식 대한상의 회장)를 구성한 바 있다.

협의회 사무국 역할을 하게 된 대한상의는 남북경협민간협의회 발족에 따른 후속조치로 운영위 참여 기관.업체의 대북투자 담당 실무 임원들로 실무분과위원회를 구성해 지난 10일 첫 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서는 실무분과위 산하에 투자.교역분과위원회(위원장 김광수 GS칼텍스 전무)와 SOC.자원분과위원회(위원장 천길주 현대건설 상무)를 두고 △상호 정보교환 △남북경협 애로사항 조사 및 대정부 건의안 마련 △대북사업 발굴 등 사업을 펼쳐 나가기로 했다.

실무분과위는 이 같은 활동을 위해 분기마다 한차례씩 회의를 갖고 활동사항을 점검하는 한편 정부 당국자도 초청해 강연을 듣기로 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남북경협민간협의회의 하부조직 구성이 마무리 됨에 따라 이제는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체계가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실무분과위 첫 회의에 초청된 재정경제부 김영과 경제협력국장은 “우리경제에 직접 도움이 되거나 중장기 경제공동체 형성에 기여할 수 있는 사업을 우선 추진하고 경제적 타당성에 기초해 사업추진계획을 수립할 것”이라고 향후 남북경협의 정책방향을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정부 출범 이후 정책기조의 변화 가능성을 우려하는 기업인들의 지적에 대해 김 국장은 “재정투입 사업은 우리기업의 사업추진에 필요한 사업을 중심으로 국회 심의를 거쳐 투명하게 추진하겠지만 협력의 큰 원칙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답변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은 14일 기자회견에서 “6자회담 합의사항을 성실히 행동으로 지켜나간다면 남북협력의 시대는 앞당겨질 수 있으며 한미관계와 남북관계가 서로 발전하면 북미관계도 함께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혀 남북경협의 원칙에 급격한 변화가 없을 것임을 시사했다.

대한상의도 신정부의 공약실천을 위한 건의자료에서 “중소기업의 관심도가 높은 개성공단 2단계 사업과 중국의 선점현상이 심각한 북한 지하자원 개발사업을 예정대로 추진하는 등 기존 경협사업에 대해서는 정경분리의 원칙을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다만 안변조선산업단지, 해주특구 등 신규사업은 북핵문제가 악화되지 않는 범위에서 계획대로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