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선진화 기대”…”남북관계 역주행 안돼”

17대 대통령 선거에서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가 국민들의 압도적 지지로 당선된 것과 관련, 시민사회단체들은 서로의 이념적 성향에 따라 평가가 엇갈렸다.

보수우파 성향의 시민단체들은 정권교체를 축하하며 향후 대한민국의 선진화에 대한 기대를 내비친 반면, 진보 좌파 단체들은 이 당선자가 지난 10년간의 대북 포용정책을 훼손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자유주의연대는 19일 논평을 통해 “10년만의 정권교체는 산업화, 민주화로 이어진 대한민국의 여정에서 새로운 발전단계인 선진화로의 진입을 시작하는 역사적인 전기”라며 “민간 자율 시스템으로 일대 혁신해 10년의 침체와 혼란을 벗어나 다시 뛰는 대한민국의 활력을 되찾아야한다”고 했다.

이날 바른사회시민회는 “북한 및 주변국들로부터 야기되는 위협을 감소하면서 주변 강대국들 간의 다자 안보체제를 구상하는데 동참할 것과 글로벌 책임을 담당할 국제평화유지를 위해 적극적인 개입”을 요구했다.

뉴라이트전국연합도 논평에서 “오늘은 대한민국 모든 국민들이 승리한 날”이라며 “한 사람에게 집요하게 집중된 사상유래 없는 네거티브 공세에도 국민들은 잘 보이지 않는 진실을 찾으려 했고, 좀 더 정확히 네거티브의 실체를 분석하고자 했다”고 평가했다.

한국자유총연맹도 20일 성명을 통해 “경제와 실용을 택한 국민의 뜻에 부응해 희망과 성공을 안겨주는 ‘경제 대통령’이 돼줄 것을 기대한다”며 “새 정부가 한미동맹 강화에 힘쓰는 한편 국가의 존엄성을 지키는 가운데 대북 포용정책을 폄으로써 한반도 평화정착에 기여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했다.

한편, 진보좌파 성향의 참여연대는 이날 “이 당선자는 지난 10년 간 진전되어 온 남북관계를 훼손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안보 환경 변화에 따른 국방개혁 등 한반도의 평화 분위기 조성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진보연대도 성명에서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키고 남북관계를 통일지향적으로 발전시키는 과제는 결코 정권에 따라 좌지우지돼서는 안되는 민족적 대업”이라며 “그 누구라도 6.15공동선언과 10.4 선언을 외면하거나 역행한다면 민족적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했다.

또한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는 “개혁진영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기는커녕 자기만 옳다고 고집피우며 단일화도 실패했다”며 “대안은 제시하지 못하고 상대 후보 공격에만 매달려 민중의 외면을 받았다”고 평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