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52.7% “포용정책 北변화 도움 안된다”

북한 핵실험 강행으로 참여정부 대북정책을 수정해야 한다는 여론이 확산되는 가운데 대학생들도 과반수 이상이 대북포용정책과 전시작전통제권 단독행사 추진 등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바른사회시민회의가 10일부터 3일간 전국 180명의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 중에 16.4%만이 대북정책이 북한 변화를 가져왔다고 대답했다.

반면 대북정책이 ‘북한 변화에 도움이 안된다’는 의견은 52.7%로 절반이 넘었다. ‘보통이다’는 답변은 31%였다. ‘대북포용정책 지속해야 한다’는 의견도 13.5%에 그쳤다.

이러한 결과는 남한의 포용정책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하면서 대북 여론이 크게 악화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향후 정부의 대응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대북제재 동참(34.7%), 한미공조강화(32.4%) 순으로 나타났고, 북한과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은 7.6%에 그쳤다. ‘한국도 핵을 보유 해야한다’는 의견도 11.8%로 나와 이목을 끌었다.

북한의 핵무기 보유에 대해서는 68.5%가 반대했으나, ‘북한의 핵 보유를 인정해야 한다’는 의견도 26.4%에 달해 대학생들의 안보불감증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작권 단독행사 잠정 유보 67.3%, 단독행사 반대 18.2%로 나타나 대부분의 대학생들이 전작권 단독행사를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