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북한, 관계 진전 원하면 격 따지지 말아야”








▲남북 당국 간 회담이 무산된 가운데 대학생 단체들은 12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에 진정성 있는 태도로 남북회담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사진=미래를여는청년포럼 제공

북한이 수석대표의 ‘격'(格)을 문제 삼으며 당국 간 회담을 무산시킨 가운데 미래를여청년포럼, 바이트, 북한인권학생연대, 북한인권탈북청년연합 등 대학생단체들은 진정성 있는 태도로 남북 회담에 나설 것을 북한에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12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북한은 우리 정부가 요구한 김양건 조선노동당 통일전선부장도 아니고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부위원장보다 하위 직책인 서기국 국장을 내세웠다”면서 “우리 측 인사의 격을 따져 일방적으로 회담을 무산한 것은 상식에 어긋난 행동이며 이번 회담에 대한 진정성에 의심이 드는 매우 불쾌한 처사”라고 지적했다.


단체는 “북한은 UN이나 EU 등 국제사회에 나갈 때는 국제기준에 맞춰 접촉을 하면서도 남북 간 회담에서는 과거에 해온 대로 잘못된 관행을 요구하는 것은 상대국인 우리에 대한 예의도 아니며, 기본적인 신뢰를 보여주는 태도도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애초에 북한이 이번 회담에 진정성을 갖고 있는가 하는 의구심이 든다”면서 “미중 정상회담이 있었고 한중 정상회담을 앞둔 상태에서 일시적으로 국면 탈출용으로 형식적 대화에 나선 것은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들은 “어떤 유화 제스처를 보인다 해도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고서는 진정성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북한이 진심으로 화해와 협력, 남북관계의 진전을 원한다면 지금 격을 따질 게 아니라, 진정성 있는 자세를 보이는 것이 먼저”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