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들, 정상회담 ‘北인권’ 의제화 10만명 서명운동

▲서울지역 대학생들이 지난 5월 북한인권의 현실을 알리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데일리NK

북한인권 대학생 단체들이 내달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 인권문제와 납북자·국군포로 문제를 의제로 다룰 것을 촉구하는 10만인 서명운동을 벌일 예정이다.

북한인권청년학생연대(대표 성하윤)와 북한인권탈북청년연합(대표 강원철), 자유주의대학생네트워크(대표 이복화) 등 10여개 대학생 단체들은 10일부터 이레동안 10만명을 목표로 서명운동을 벌여 통일부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북한인권학생연대와 북한인권 동아리들이 북한 인권문제를 알리는 활동을 전개해왔으나, 이번처럼 탈북 대학생 단체 및 뉴라이트 계열 대학생 단체들이 공동으로 행사를 진행하는 것은 처음이다.

이들은 10일부터 각 대학가에서 서명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며, 15일부터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대상을 확대해 서명운동을 펼칠 예정이다. 이어 17일엔 청와대나 통일부 인근에서 회원 3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의제 채택 촉구집회도 가질 계획이다.

서명운동을 주관하는 학생연대측은 ’10만 명의 서명 받기로 한 이유’에 대해 국내 입국한 탈북자 1만2천여명, 북한에 생존한 것으로 추정되는 국군포로 500여명, 전시 납북자 8만3천여명, 전후 납북자 480여명을 합친 상징적인 숫자라고 밝혔다.

또한, 이들은 호소문에서 “제2차 남북정상회담이 한반도의 평화정착에 기여할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2천만 북한주민의 인권개선 문제와 납북자 및 국군포로 송환 문제가 논의되지 않는 회담은 궁극적으로 한반도 평화번영에 기여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1차 남북정상회담으로 한국에 있는 비전향장기수들이 북송됐듯, 이번 회담을 통해 납북자와 국군포로 송환이 이뤄져야 한다”면서 “북한에 납치되어 생사를 알 수 없는 납북자와 국군포로 문제는 이번 회담을 통해 분명한 진전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원철 북한인권탈북청년연합 대표는 “북한 인권문제는 남북정상회담에서 최대 의제로 거론되어야 한다”며 “특히 납북자, 국군포로 문제 해결은 궁극적으로 북한인권 문제 해결과 연관되는 것이기 때문에 정상회담에서 이 문제들을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