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들, 북한 정치범수용소 고발 나선다







▲한동대 북한인권학회 ‘세이지’가 제작한 북한에서 공개처형하는 포스터(左)와 김정일을 짐승에 비유한 포스터(右).<사진제공=세이지>

한국 대학생들이 북한 정치범수용소의 인권 유린을 낱낱이 고발하는 행사를 기획해 주목된다. ‘북한 정치범 수용소의 모든 것, 그곳에는 사랑이 없다’는 주제의 이번 전시회는 내달 2일부터 14일까지 인사동 가나아트 스페이스에서 진행된다. 


한동대 북한인권학회 ‘세이지’ 학생들이 직접 기획한 전시회는 ‘청년의 눈으로 바라본 북한 정치범수용소의 인권 문제를 알리겠다’는 취지 하에 기획됐다.


이번 전시회에는 정치범수용소 내의 의식주 등 비극적인 생활사를 인간의 관점에서 조명한 사진, 영상, 포스터, 문헌 등이 전시될 예정이다.


가장 눈에 띄는 점은 로버트 박씨 등 북한인권운동가와 수용소 출신 탈북자들이 교대로 관람객들과 질의응답 시간을 갖는다는 것이다. 또 현재 요덕수용소에 수감중에 있는 오혜원, 오규원(북한을 탈출한 오길남 박사의 두 딸)의 사진 전시와 함께 구명운동이 소개될 예정이다.


전시회의 총기획을 맡은 하임숙 씨(한동대 4년)는 “한반도, 남한, 대학생, 지식인의 정체성을 가진 우리 청년들이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해 관심을 갖는 것은 통일을 준비하는 세대의 책임이자 의무”라며 “이 전시회가 대한민국의 많은 청년들이 북한에 대해 새로운 눈을 뜨고 마음으로 공감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를 드러냈다.


2009년 12월 정치범수용소 해체를 외치며 두만강을 건넜던 로버트 박씨는 이번 전시에 대해 “북한 주민들의 인권을 유린해온 정치범수용소는 속히 해체되어야 한다”며 “청년들이 북한의 인권 유린 실태를 직시하고, 이를 중지시키기 위해 마음을 모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질의응답은 2월 5일부터 14일까지 오후 4시부터 5시까지 전시회 장소에서 매일 진행된다.


로버트 박(자유와 생명 2009 대표), 정성산(뮤지컬 요덕스토리 감독), 김성욱(리버티헤럴드 기자), 정광일(15호 요덕수용소 출신), 김혜숙(18호 북창수용소 출신), 강철환(15호 요덕수용소 출신), 이지혜(미국변호사), 김태진(15호 요덕수용소 출신), 김영순(15호 요덕수용소 출신), 정베드로(목사, 북한인권연합사무총장) 씨가 참여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