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단 방북 이모저모

“모처럼 열린 남북 접촉이니 잘 돼야 할텐데..”

현 정부 들어 남북 양자 현안을 다루기 위한 첫 당국자간 접촉에 참석하는 정부 대표단이 21일 오전 가랑비가 내리는 가운데 접촉장소인 개성을 향해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를 출발했다.

김영탁 통일부 개성공단사업지원단장과 문무홍 개성공단 관리위원장은 이번 접촉에 쏠린 국내외적인 기대와 최근 북한의 대북강경발언 등을 의식한 듯 사뭇 기대와 걱정이 교차하는 표정이었다.

대표단은 이날 오전 6시30분께 남북회담본부에서 현인택 통일부 장관과 조찬을 함께 한 뒤 이어 전략회의를 갖고 이날 접촉에 대한 최종 점검을 마쳤다.

현 장관은 이 자리에서 이번 접촉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적극적으로 접촉에 임해 좋은 성과를 가져오길 바란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대표단은 애초 출발 예정보다 45분 정도 이른 오전 7시15분께 대기하고 있던 승용차와 버스 1대에 나눠타고 현 장관을 비롯한 통일부 간부들의 환송을 받으며 방북 길에 올랐다.

앞서 북한은 20일 오후 남측 대표단 7명에 대한 통행(방북) 동의를 통보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