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포동2호 이동은 기술결함 보완위한 것”

북한이 지난달 5일 장거리 미사일 대포동 2호 1기를 발사하고 남은 1기를 옮긴 것은 미사일의 기술적 결함을 보완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 브루킹스연구소 군사.안보문제 전문가인 마이클 오핸런 박사는 4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과 회견에서 “북한은 지난달 발사한 대포동 2호 시험발사 실패에 실망했을 것”이라며 “실패 원인 규명과 시정을 위해 두번째 대포동 미사일을 이동시켰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포동 2호가 발사 직후 바로 추락했다는 것은 미사일의 설계나 구조, 연료통 등과 같은 기본적인 부품에 문제가 있었을 가능성을 가늠케 한다”며 “북한은 또 다른 대포동 2호를 시험 발사하기 전에 문제를 시정할 필요성을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핸런 박사는 또 “대형 미사일의 이동은 정보위성에 비교적 쉽게 노출되는 것이기 때문에 대포동 2호가 옮겨졌다는 정보는 신빙성이 있다”며 “북한이 연말까지는 국제사회 반응을 살피겠지만 상황이 원하는 방향으로 진전되지 않는다고 판단하면 내년 들어 추가 도발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