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포동2호 발사시기 빨라질 수 있다”

정부는 북한이 함경북도 화대군 무수단리 미사일 기지로 운반한 대포동 2호 추정 미사일의 발사 시기가 빨라질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5일 “무수단리 기지에서 식별된 대포동 2호 추정 미사일은 2006년 7월5일 시험발사 때 실패한 대포동 2호의 개량형으로 보인다”면서 “당시 시험발사에 실패했기 때문에 그것을 개량했을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소식통은 “발사에 실패한 미사일의 어느 부분을 개량했는지는 확인이 불가능하다”며 “이번에 식별된 대포동 2호는 그때 발사된 미사일의 길이와 직경이 흡사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말했다.

그는 “2006년 발사 때는 미사일이 기지에 도착한 지 2개월 만에 발사됐지만 이번에는 미사일의 탄체와 발사체 등을 보강한 것으로 추정돼 당시보다는 빠를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발사 시기는 북한이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시점을 선택할 것으로 보여 추정할 단계는 아니다”고 말했다.

북한은 무수단리 기지로 운반한 대포동 2호를 발사대에 장착하지는 않았으며 기지 인근 동해 상에 선박.항공기의 항해금지구역도 선포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져 발사가 임박한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소식통은 “이번에 포착된 대포동 2호는 2006년에 발사됐던 미사일을 제조한 같은 미사일제작 공장에서 나왔고, 도착 지점이나 도착지에서의 활동이 매우 흡사하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미사일을 발사하려면 미사일 동체와 추진체 조립, 발사대 설치, 연료주입 등의 단계를 거쳐 2개월여가 소요되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특히 장거리미사일(ICBM)을 발사하는 데 필요한 액체연료를 주입할 때는 위험 요인이 많아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다.

소식통은 “무수단리 기지에서 미사일 준비동향과 관련해 진전된 상황은 없다”며 “2006년 미사일 발사 때와 매우 유사해 예의주시하고 있는 상태”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