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포동 2호 비행시간은 7분”

▲ 이성규 합참 정보참모본부장

이성규 합참 정보참모본부장은 6일 발사 42초만에 추락한 것으로 알려진 대포동 2호 미사일의 비행 시간과 관련, “전체 비행시간은 7분 정도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이날 국방위 전체회의에 출석, “(대포동 2호가) 42초만에 추락했다는 것은 와전된 것으로 평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포동 2호는) 42초 동안 정상적으로 비행하다가 (고장 이후) 390여㎞를 더 비행해 떨어졌다”고 말하고, “정상적으로 하면 마하 7(의 속도)까지 1분 정도 날아가 궤도로 들어가야 하는데 거기에까지 못 가고…”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윤광웅(尹光雄) 국방 장관은 이 본부장의 말을 끊은 뒤 “현재까지는 실패로 보이지만 정확한 평가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달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