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포동 2호 미사일 발사 움직임 포착”

북한이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의 미사일 기지에서 대포동 2호 미사일을 발사하려는 움직임이 포착 됐다고 3일 일본 산케이 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은 복수의 정부 소식통의 말을 인용 “미국 등의 정찰 위성이 대포동 2호 미사일 발사 준비로 보이는 움직임을 포착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미국 등의 정찰위성은 북한 동북부 평안북도 동창리에서 새로 건설 중인 미사일 발사시설에 여러 대의 트럭이 빈번히 출입하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특히 “미사일을 실은 것으로 추정되는 대형 컨테이너도 운반되는 것을 확인했다”며 “컨테이너의 크기로 볼 때 미사일은 대포동2호와 동급 이상의 사이즈로 보인다”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은 “북한이 지난해 가을부터 발사시설에서 엔진 연소 실험을 행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전하며 “북한 미사일은 액체연료를 사용하기 때문에 발사대 설치와 연료주입에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해 발사는 빠르면 1~2달후쯤 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또 신문은 “이번에 발사 준비에 들어간 미사일은 대포동 2호의 개량형일 가능성이 높다”며 “개량형이라면 사정거리가 1만km 정도 되면서 미국본토도 사정권에 들어설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이번에 미사일을 발사하게 된다면 국제 여론의 비판이 거셀 뿐 아니라 북핵 6자회담에의 향방에도 크게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신문은 지적했다.

북한의 대포동 2호 미사일은 북한이 독자개발한 탄도 미사일로 1단계에서 신형 추진체를 탑재하고 2단계에는 옛 소련이 개발한 단거리 탄도 미사일 스커드C를 개량한 ‘노동 미사일’을 사용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