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취임식에 北고위급 참석해야”

▲17대 대통령 취임식 장면 ⓒ연합

북한의 부총리급 이상의 고위인물이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에 참석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자문위원인 남성욱 고려대 교수가 1일 밝혔다.

남 교수는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개인적으로 북한과 대화에 나서야 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1월중 북한에 특사를 보내 2월 취임식에는 적어도 부총리급 이상의 북한 인사가 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인수위의 8대 어젠다(주요과제)에 북한 문제가 들어있지 않지만 (새 정부측이) 초연하게 있을 수만은 없다”고 강조했다.

남 교수는 이명박 당선인 캠프 내에서 북한문제 전문가로 활동하고 있으며, 대선 때도 대북문제 참모역할을 했다.

남 교수는 북한의 올해 신년 공동사설에 대해 “남북관계에서 새 정부에 보내는 메시지를 구체적이고 단도직입적으로 강하게 나타냈다”고 분석하고 “북한은 조만간 남북간 190개 합의사항의 이행문제를 놓고 새 정부에 물밑 접촉을 시도할 것”이라며 “남북 합의사항을 ‘당장 실행’, ‘국회 검토’, ‘북핵 연계’ 등으로 분류해서 협상에 나설 수 밖에 없다”고 내다봤다.

그는 북한의 공동사설이 지난해는 ‘반한나라당, 반보수연합’을 언급했으나 이번에는 이를 언급하지 않은 것은 “결국 이명박 후보의 당선을 인정”한 것이라고 풀이하고 “새해 남북관계의 지침을 북한이 먼저 제시했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남한의 새 정부 출범에 맞춘 듯한 이례적인 신년사”라고 평가했다.

이에 따라 그는 “내달 이후 북측과 협상, 갈등, 대화 등 여러 시나리오에 맞춰 대응해 나가는 것이 시급한 과제”라며 “북한이 ‘10.4선언’ 이후 합의를 실천강령으로 수용, 구체적으로 이야기한 만큼 새 정부와 (합의)이행을 둘러싸고 갈등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