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사과’ 긍정 47.5%, ‘세종시수정’ 50.1%”

이명박 대통령이 지난 27일 ‘대통령과의 대화’를 통해 세종시 수정 불가피성을 설명하면서 대국민 사과를 한 것에 대해 긍정적 평가가 부정적 평가를 약간 웃돈 것으로 29일 나타났다.


한나라당 장광근 사무총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당 부설 여의도연구소가 28일 밤 4천4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ARS(자동응답전화) 여론조사 결과의 일부 내용을 공개했다.


장 사무총장은 “이 대통령이 세종시 논란과 관련해 사과하고 국민적 이해를 당부한 데 대해 긍정 평가(47.5%)가 부정 평가(44%)보다 높았다”면서 “특히 세종시를 자족기능을 갖춘 교육과학기술 도시로 변경하는데 대한 찬성 의견이 50.1%로 나타난 반면 원안추진 입장은 39.3% 였다”고 말했다.


세종시법 수정의 당위성 자체에 대해선 찬반 의견이 47.9%, 42.5%로 각각 조사됐다.


그는 특히 “충청권 전체가 엄청나게 반발하는 것처럼 알려졌으나 응답자의 34%는 이 대통령의 사과태도를 긍정평가했고 36% 정도는 세종시 수정의 당위성에도 공감을 표시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4대강 사업에 대해서도 긍정적 평가가 높아졌다”면서 “지난 6월13일 조사에선 긍정과 부정 평가가 각각 38.6%, 53.3% 였으나 ‘대통령과의 대화’ 이후에는 찬성 49.6%, 반대 42%로 조사됐고 호남에서도 27% 정도가 찬성의견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장 사무총장은 “여론조사를 보면 전반적으로 국민이 이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 신뢰를 보내고 있다”면서 “내년에 5% 내외의 경제성장을 이룰 것이라는 이 대통령의 견해에도 46%가 공감을 표시했다”고 밝혔다.


한편 장 사무총장은 이날 작심한 듯 ‘대통령과의 대화’에 대한 야당의 맹비난에 대해 “눈앞의 당리당략에 사로잡힌 소아적 발상”이라고 응수했다.


그는 “세종시 문제에 대해 맹목적 반대를 일삼아온 야당과 반대론자들의 태도가 ‘대통령의 대화’로 일시적으로 변할 것이라는 기대하지 않는다”면서 민주당의 ‘장외투쟁’과 자유선진당의 ‘의원직 전원사퇴’ 등을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 정세균 대표를 겨냥해 “이 대통령 본인에게 전혀 득될 게 없는데도 불구하고 엄청난 갈등을 감안하고도 국가의 미래와 역사적 소명에 대해 고민하는 것이 과연 권위주의적 대통령인지, 아니면 뻔히 보이는 미래에 당리당략만 일삼는 민주당이 과연 참 민주당인 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