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직속 안보기구·안보특보 즉각 신설

이명박 대통령은 4일 “현재까지 분명한 사실은 천안함은 단순한 사고로 침몰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국방부에서 전군 주요지휘관회의를 직접 주재하며 이같이 말한 뒤 “천안함 침몰의 원인이 밝혀지는 대로 그 결과를 세계 모든 나라에 알리고 그 책임에 관해 분명하고 단호한 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 사태(천안함 침몰)가 터지자마자 남북관계를 포함해서 중대한 국제 문제임을 직감하고 국제협력을 통해 원인을 밝힐 것을 국방부 장관에게 지시했다”며 “최고의 전문가로 이루어진 국제합동조사단은 조만간 원인을 밝혀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원인이 밝혀지기 전이라도 우리가 즉각 착수해야 할 일이 있다”며 “우리의 안보태세를 전면적으로 재점검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누구나 실수를 할 수 있지만 같은 실수를 두 번 해서는 결코 안 된다. 특히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고 영토를 지키는 군은 어떠한 실수도 용납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번영과 안정을 깨뜨리는 위협은 우리가 상상할 수도 없는 방식으로 올 수 있다”며 “자유와 평화는 저절로 얻어지는 것이 결코 아닌 목숨을 건다는 각오로 대비하지 않으면 자유를 지킬 수 없고 평화를 얻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대통령은 “우리가 매너리즘에 빠져 있었던 것은 아닌지, 현실보다는 이상에 치우쳐 국방을 다루어온 것은 아닌지 반성해보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군복을 입은 모습을 자랑스럽게 하겠다’는 것은 이 정부의 확고한 방침”이라며 “군을 지나치게 비하하고 안팎에서 불신과 분열을 조장하는 행태에 대해서는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특히 “강한 안보를 위해 국가 안보 태세를 총체적으로 점검하고 대비책을 마련할 대통령 직속 국가안보총괄점검기구를 한시적으로 즉각 구성할 것”이라며 “안보 역량 전반, 위기관리 시스템, 국방 개혁 등 안보 관련 주요 사안들이 면밀하게 검토되고 대안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 대통령은 “대통령실에 안보특보를 신설하고, 위기상황센터를 위기관리센터로 바꾸어 안보 기능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