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이 야당 대선후보 고소…이것은 할리우드 액션!”

한나라당은 6일 청와대가 이명박 후보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키로 한 것에 대해 “무능정권의 연장을 위한 시도”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대선 100일을 앞두고 청와대와 한나라당이 정면충돌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일단 한나라당은 국세청과 국정원에 대한 국회 ‘국정조사’를 통해 맞불을 놓을 계획이다. 예상됐던 장외투쟁 등은 정기국회 등을 고려해 안하기로 했다.

박형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가 사상 유례없이 이 후보를 고소한다는 것은 무능 정권의 연장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겠다는 심산”이라며 “대통령 최측근들이 개입된 권력형 비리가 곳곳에서 터져 나오는 실정에 대한 물타기성 음해 행위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이어 “정당하게 제기된 문제들에 대해 답변할 의무는 망각하고 도리어 국민의 입에 재갈을 물리려는 폭거를 어느 국민이 용서하겠느냐”며 “국세청, 국정원과 같이 국가기관이 동원돼 이 후보를 뒷조사한 것은 국정조사를 통해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도 노 대통령과 청와대에 대한 비판이 이어졌다. 당 지도부는 “깜도 안 되는 정권의 코미디”라며 강하게 비난했다.

강재섭 대표는 “헌법재판소, 언론, 국민을 대상으로 청와대가 고소하고 제소하더니 드디어 중립을 지켜야 할 대통령이 야당 대선후보를 고소하는 코미디 같은 일이 벌어졌다”며 “할리우드 액션과 비슷한 것이라고 이야기하는 사람도 많다. ‘깜도 안되는 정권’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안상수 원내대표는 “비서실장 이름이 아닌 노 대통령 본인이 직접 고소했으면 한다. 그래야 대통령 퇴임 이후에라도 죄도 되지 않는 사안을 고소한 대통령에 대해 책임 여부를 한번 가려볼 수 있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이강두 중앙위의장은 “노무현 정권은 부정, 무능, 부패정권이라는 타이틀이 부족해서 이제 ‘야당 대통령 후보 탄압 공작정치 정부’로 타이틀을 얻으려는 모양”이라고 비판했다.

한나라당이 강한 반발에도 불구하고 청와대는 “이 후보가 아무 단서나 근거 없이 청와대가 공작정치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은 자신의 도덕성 논란을 잠재우기 위한 것”이라며 고소를 강행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다.

한편, 대통합민주신당과 손학규 후보 측에서도 청와대의 고소 강행 의지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이낙연 대통합민주신당 대변인은 “청와대가 대통령 후보를 고소한다는 것은 일반 국민의 감각에 맞지 않고, 자칫 대통령 선거판도를 왜곡할 우려도 있다”고 우려했다.

손학규 측 선대본부장을 맡고 있는 김부겸 의원도 이날 CBS 뉴스레이다에 출연 “유력한 야당후보를 현직 대통령이 고발하게 되면 어느 국민들이 이를 납득하겠냐”며 “대단히 상황이 잘못 가고 있는 게 아닌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