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청해전 `영웅’들 훈.포장ㆍ표창 수여

지난달 10일 발생한 대청해전에서 북한 함정을 격퇴하는 공을 세운 해군 장병들이 무공훈장을 받았다.


국방부는 9일 국방부 청사에서 개최한 전군지휘관회의에서 대청해전 참전 유공자들에 대한 훈.포장 수여식을 거행하고 이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대청해전 때 제일선에서 북한 경비정과 치열한 전투를 벌였던 해군 2함대 참수리-325호 정장 김상훈 대위가 충무무공훈장을 받았고, 236편대장 고승범 소령과 233편대장 연제영 소령이 화랑무공훈장을 받았다.


참수리-328 정장인 김성완 대위와 참수리-336 정장 강동완 대위, 참수리-338 정장 김상욱 대위가 인헌무공훈장을 각각 수여했다.


해전 당시 김상훈 대위가 타고 있던 참수리-325호정은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침범한 북한 경비정 383호에 대해 차단기동을 하다 피격됐지만 곧바로 대응사격을 실시해 퇴각시키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당시 북한 경비정은 참수리-325를 비롯한 우리 함정의 집중포화를 받고 반파된 채 북상, 거의 침몰 직전의 상태에서 다른 함정에 예인되는 수모를 겪었다.


김 대위는 이날 “우리는 싸우면 반드시 이긴다. 그리고 앞으로도 이길 것”이라는 짧고 명료한 소감으로 해군 장병으로서의 당당함을 표현했다.


그는 지난 2005년 해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지난 7월 2함대 소속 참수리-325정장으로 부임, 군 생활 중 첫 지휘관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참수리-325는 지난 1999년 제1연평해전 당시 북한 경비정에 대한 밀어내기식 작전으로 승리를 이끈 주역 함정이다.


김 대위는 “대청해전 당시 피탄이 쏟아지는 상황이었지만 어떤 두려움도 없이 교전수칙에 따라 전투준비태세를 완비했고, 교육훈련 받은대로 대응했다”고 말했다.


우리 고속정의 경고통신에도 퇴각하지 않고 오히려 참수리-325를 향해 포를 조준한 북한 경비정을 확인한 김 대위는 “적의 포대에서 화염이 보이면 즉각 응사하라”고 지시했다. 우리의 경고사격에 곧바로 북한 경비정의 함포에서 불이 뿜어져 나오는 것을 인지한 김 대위는 사격 개시 명령을 내렸다.


이때 김 대위의 마음속에는 생도시절부터 끊임없이 되뇌었던 `포연탄우(치열한 전투) 생사간에 부하를 지휘할 수 있는가’라는 문구를 떠올렸다고 한다.


그는 사격 명령과 동시에 대원들에게 “누구라도 손끝 하나라도 다치면 안된다”고 외치며 함정 방탄격벽 뒤로 엄폐해 공격할 것을 지시했다.


이런 그의 신속하고도 적확한 작전 명령으로 우리 측은 단 한 명의 사상자도 없이 북한 경비정을 무력화했고, 고속정 격벽에 피탄이 박히고 주변 해수면에 피탄이 떨어지는 와중에도 장병 어느 누구도 두려움이나 주저함 없이 임무를 완수했다.


김 대위의 부인은 2함대 정훈과장으로 근무하고 있는 류태경 중위로, 부부가 나란히 해군 장교로 같은 부대에서 근무하고 있다.


이날 화랑무공훈장을 받은 연제영 소령은 1999년 1차 연평해전 당시 참수리-357 정장으로 참전해 전투를 승리로 이끌어 화랑무공훈장을 받은 바 있다.


이번에 고속정 편대장으로 참전함으로써 현역장교로는 최초로 해전을 통해 두번의 무공훈장을 받게되는 기록을 세웠다.


10년 전 해전 경험이 있던 그는 제3의 해전이 발생할 수 있다고 판단, 평소 참전 경험과 교훈을 편대 장병에게 항상 주지시켰다고 한다.


연 소령은 “제2연평해전 당시 산화한 윤영하 소령을 생각하며 북한의 어떤 도발도 용납할 수 없다는 각오로 싸웠다”며 “제1연평해전의 경험이 큰 도움이 됐고, 평소 훈련대로 침착하게 대응한 것이 승인”이라고 말했다.


인헌무공훈장을 받은 강동완 대위는 대청해전에서 북한 경비정에 대해 최초의 경고사격을 했으며, 그의 부친은 해병으로 월남전에 참전한 국가유공자다.


역시 인헌무공훈장을 받은 김상욱 대위도 부친인 김명수 예비역 해군 중령의 뒤를 이어 서해를 지키고 있다.


이 밖에 순천함 함장 최구식 중령 등 5명이 무공포장을, 참수리-325의 부장인 김성현 중위 등 4명이 대통령 표창을, 233편대 작전관 이현준 중위 등 6명이 국무총리 표창을, 참수리-328 기관장 노영균 소위 등 10명이 국방장관 표창을, 작전사 작전처장인 심승섭 대령 등 16명이 합참의장 표창을 받았다.


해군은 이와 별도로 10일 2함대를 방문하는 정옥근 해군참모총장이 장병들과 격려오찬을 하면서 총장 표창 등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