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의원 선거날 소동 벌인 평양 7총국 군인들 중징계 받아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
북한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선거에 주민들이 참여했다고 노동신문이 지난달 11일 전했다. /사진=노동신문 캡처

지난달 10일 북한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 당일에 평양에서 소란을 일으킨 평양 7총국(건설 병력) 군인들이 중징계를 받았다고 내부소식통이 31일 알려왔다.  

북한에서는 선거를 중요 정치행사로 간주해 사소한 범죄나 질서 문란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에 계도하고, 선거 당일에는 감시와 단속을 대폭 강화한다.  

작년 12월 김정일 애도기간에 함경북도 청진에서 청년들의 패싸움이 발생하자 시 당위원회 간부들까지 현장에 나와 가담자들을 엄벌에 처하도록 지시한 바 있다. (▶관련기사 바로 가기 : 김정일 추모행사 기간에 청년들 패싸움 청진이 발칵)

평양 소식통은 이날 데일리NK에 “평양 시내에 복무하는 7총국 군관들이 평천구역 식당에서 대학생들과 사소한 시비가 붙어 싸움이 벌어졌다”면서 “군인들이 강직 등 엄한 처벌을 받았다”고 말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당시 군인들은 소대장, 중대장 등 군관으로 말다툼이 충돌로 커지고, 결국 몸싸움까지 벌이면서 보안원(경찰)이 출동했다. 대학생들은 고위 간부의 자제로 선거 상황과 상대방이 군인 신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주먹을 휘두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소동은 7총국 상급부대에 보고돼 군관 3명에 대한 중징계로 이어졌다. 이 사건에 연루된 2명은 강직, 1명은 군 교양소 6개월 처분을 받았다. 소식통은 “대학생들에 대한 처벌이나 재판은 알려진 바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선거 당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등을 대동하고 김책공업종합대학교 투표소를 찾아 투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