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유리공장 中기술진 위로방문

북한 로두철 내각 부총리는 설을 맞아 29일 평안남도 대안친선유리공장에서 일하고 있는 중국 기술진의 숙소를 방문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이날 로 부총리와 함께 윤수룡 건설건재공업성 부상, 량장균 건설건재공업성 부상 겸 대안친선유리공장 지배인 등 북측 관계자들과 우둥허(武東和) 중국 대사를 비롯한 대사관 직원들이 숙소를 방문했다.

로 부총리는 설을 맞는 중국 기술자.전문가들을 축하하고 그들과 친선적인 분위기에서 담화했으며 기념품을 전달했다고 중앙통신은 전했다.

로 부총리가 다녀간 직후 중국 기술진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편지를 발송, 김 위원장의 위임에 따라 로 부총리가 자신들의 숙소를 방문한데 대해 감사를 표시했다.

기술진은 유리공장이 북한의 경제발전과 주민생활 향상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점을 지적하면서 “현재 생산에 필요한 원료.연료가 원만히 보장되고 있고 두 나라 기술자들의 협력은 더욱 긴밀해지고 있으며 설비가 안전하게 정상 가동하고 제품의 질은 높은 수준에서 유지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지난날과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고도의 책임적인 입장을 가지고 조선동지들이 하루빨리 우리의 세련된 기술과 생산 경험을 전면적으로 습득하도록 하기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기울여 김정일 위원장과 후진타오 주석에게 기쁨을 드리고 마음을 놓게 하겠다”고 다짐했다.

북한이 ‘21세기 조.중 친선의 상징’으로 평가하고 있는 대안친선유리공장은 부지면적 29만3천㎡에 최신 설비를 갖춘 300t급 부유법 유리공장으로 중국정부가 2천400만달러를 무상 투자해 작년 10월 완공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