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전략 위한 대북접근 매우 위험”

▲이명박 전 서울시장이 2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연합뉴스

이명박 전 서울시장이 범여권의 대선용 정상회담 추진 움직임에 직격탄을 날렸다.

이 전 시장은 2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국회 상록회(공무원 출신 의원 모임) 주최 대북정책 관련 토론회 축사에서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2007년 (대선)을 위한 전략적 차원에서 대응하면 매우 위험하다”면서 “국민들로부터 신뢰받지 못하는 정책은 성공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이는 최근 노무현 대통령의 측근인 안희정씨가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불법, 비선라인을 통해 북측과 접촉한 사실을 정면으로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북핵 6자회담 등으로 한반도 문제가 세계화되는 중요한 시점에서 우리 정부의 역할이 매우 크다”면서 “정권적 차원의 단순 대응이 아니라 7000만 동포의 미래를 생각하는 관점에서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시장은 ‘2∙13합의’에 대해 ‘합의 내용이 이행되기 전까지 합의문은 휴지조각에 불과하다’는 윌리엄 페리 전 미국 국방장관과의 발언을 소개하면서 “2.13 합의조치의 1단계 이행 완료 시한인 오는 13일까지 좀 더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1990년 독일 통일에 앞서 1975년 헬싱키 협정이 동독의 개방에 상당한 기여를 했기 때문에 2.13합의 이행 과정에서도 북한의 핵 폐기와 함께 개방이 중요하다”면서 “6자회담 당사국들도 핵 폐기뿐만 아니라, 북한 주민들의 행복추구권과 인권 등 생존을 위한 기본 요건이 충족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인도적 입장에서 쌀, 비료 등을 직접 지원할 필요도 있지만 궁극적으론 북한이 개방 과정에서 경제 성장을 돕는 것이 진정한 동족에 대한 사랑”이라고 강조했다.

한나라당의 대북정책 기조변화와 관련 그는 “한나라당의 대북정책은 보다 긍정적이고 전향적인 자세로 가야 한다”면서 “물질적 대북지원도 필요하지만 북한이 자급자족할 수 있는 노하우를 전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대해 그는 “반대하는 분들의 입장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며 “한미 FTA는 국가경쟁력을 높이고 경제를 성장시키는 데 필요하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