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당대표 제안 받아…끝까지 싸우자는 의견”

유시민 통합진보당 공동대표는 “(당권파가 저에게) 대선후보든 당대표든 하고 싶다고 하는 것을 같이해주겠다는 의사를 여러차례 전해왔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유시민 대표는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당권파와) 당권·대권거래설이 나왔는데 어느 날 누구와의 만남에서 제안 받았다기 보다는 통합 전부터 논의돼 왔다”면서 “하지만 몇 달간 그분들을 지켜본 결과 이렇게 파당을 지으면 큰일 나겠다는 생각 때문에 정중하게 거절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권·대권 보다) 국민들이 통진당을 속속들이 알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이에 대한 호소를 여러 차례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통진당 내부의 당권파와 관련해서는 “당권파라는 말을 사용하지 않는다”면서도 “구(舊) 민주노동당 (성원이자) 지금 통진당에서 중앙·시도당 등 당조직을 책임지고 운영하는 분들 (혹은) 의견그룹이라는 정파가 하여튼 있다. 그들이 이렇게 당권을 놓을 수가 없는 사정이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적 욕심이든, 이권이든 뭔가 있는 것 같다”면서 “그렇지 않고는 폭력사태를 일으킨 이유에 대해 생각하기 힘들다. 우리는 그것을 합리적으로 이해하기 위해 며칠간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폭력사태를 일으킨 이유는) 두 가지인 것 같다”면서 “이석기 당선자가 국회의원 임기를 시작하기 전까지는 당의 의사결정기관의 의사결정을 다 막아야 된다는 것, 어떤 일이 있더라도 당권은 못 놓겠다는 것 말고는 설명할 길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악착같이 이 당에서 문제를 해결할 때까지 끝까지 싸우자는 당원들이 많다. 저도 같은 생각”이라면서 탈당하지 않고 당 쇄신을 위해 투쟁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