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추가 비료지원 내일 시작

북한에 비료 20만t을 추가로 지원하기 위한 수송 작업이 15일부터 시작된다.

통일부는 복합비료 7천t을 실은 우리 국적선 ‘BJ ACE’호가 15일 오전 11시께 여수항을 출발해 북측 남포항으로 향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선박에는 대한적십자사 인도요원 4명이 함께 탄다.

이는 비료 30만t을 추가로 달라는 북측 요청에 따라 지난 4월 제18차 남북장관급회담에서 20만t을 지원하기로 합의한 데 따라 이뤄지는 것이다.

비료 20만t을 보내기 위해 비료값과 수송비 등 770억원 가량이 투입될 예정이다.

북측은 이번 20만t 수송작업을 위해 락원호(9천826t), 덕천호(9천673t), 왕재산호(6천399t), 대동강호(9천10t), 까치봉호(2천919t), 오산덕호(6천708t) 등 모두 6척의 북측 선박을 이 달 17∼27일 순차적으로 우리측 울산항에 보낼 예정이다.

앞서 우리측은 지난 2월 1일 북측이 우선 15만t에 이어 30만t을 지원해 달라는 요청에 따라 우선 15만t을 2월 28일부터 4월 8일까지 북측 항구로 수송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