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지원용 섬유원자재 북으로 출발

남북 간 `경공업 및 지하자원 개발 협력’에 따라 북한에 보낼 섬유 원자재 500t이 20일 오후 전북 전주시 팔복동 ㈜휴비스 전주공장에서 컨테이너에 실려 인천항으로 출발했다.

의류 원료인 이 폴리에스테르 단섬유는 오는 25일 인천항에서 선적 작업을 마친 뒤 남포항을 거쳐 북한에 도착하게 되며 옷으로 만들어져 북한 주민에게 공급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정부는 북한과 경공업 원자재 및 지하자원을 주고 받는 협력사업을 하기로 합의하고 섬유 원자재를 포함, 8천만 달러 상당의 원자재를 북한에 공급하기로 했다./연합

소셜공유